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세미나
신학강좌
교회법과헌법해설
Home > 신학신앙 > 신학강좌
WCC의 14대 거짓증거 (11)

[ 2018-09-27 16:39:04]

 
WCC 거짓증거

 조영엽박사
전 국제기독교연합회(I.C.C.C. Dr. Carl Mclntire. 19487월 설립) 본부선교사

 
"WCC가 동성애 지지 결의를 했다는 허위에 대하여."

 
(2) 동성애에 대한 성경적 교훈

 
동성애는 창조의 원리에 역행한다.
하나님은 태초에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둘이 한 몸이 되어 가정을 이루고 행복하게 살도록 축복하셨다(1:27-28; 2:18-24; 1:26).
창조주 하나님은 창조의 마지막 날 곧 여섯째 되는 날 땅의 짐승을 그 종류대로, 육축을 그 종류대로, 땅에 기는 모든 것을 그 종류대로 창조하시고, 최종적으로 사람을 하나님의 형상대로 그리고 만물의 영장으로,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동성애는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축복의 말씀에 정면 위배된다.
1:28 '하나님이 그들에게 옷을 꿰메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고 축복하셨다. 그러므로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의 축복을 거부하고 하나님의 진노를 재촉하는 것이다.
동성애는 자녀를 낳지 못한다. 남자와 남자끼리, 여자와 여자끼리는 자녀를 낳을 수 없다.

 
동성애 성행위는 가증하고 추잡한 죄이다.
성경은 결혼 밖의 부도덕한 성관계는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는 죄악으로 가르쳤다(23:17-18; 18:22).

 
동성애는 순리를 역리로 사용하는 것이다.
순리는 자연적 관계 곧 남자는 여자와, 여자는 남자와 남녀 부부간의 성관계를 말한다. 반면에 역리는 남자와 남자, 여자와 여자끼리 부도덕한 성관계를 말한다. 이 같은 동성애는 수치스런 일, 가증한 일이다(1:27).

 
구약 시대 동성애자들에 대한 처벌은 최고형인 사형이었다.
'누구든지 여인과 교합하듯 남자와 교합하면 둘 다 가증한 일을 행함인즉 반드시 죽일지니 그 피가 자기에게로 돌아가리라'(20:13)

동성애는 천벌인 에이즈 병을 가져온다.
에이즈는 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의 약자로 이성간 또는 동성간을 불문하고 문란한 성교, 항문성교, 질성교, 구강성교 등으로 발생하는 불치의 병이다. 에이즈는 98%가 동성애자들에 의해 발생되며, 아프리카 같은 개발도상국에서는 이성간의 성접촉으로도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선의의 피해를 당하는 희생자들도 수없이 많이 있다.

 
소돔과 고모라를 위시한 여러 나라들의 멸망 중 하나는 동성애를 위시한 음행죄로 말미암음이었다(19:23-25)
'소돔과 고모라 성을 멸망하기로 정하여 재가 되게 하사 후세에 경건하지 아니한 자들에게 본을 삼으셨으며'(벧후 2:6).
'소돔과 고모라와 그 이웃 도시들도 그들과 같은 행동으로 음란하며 다른 육체를 따라 가다가 영원한 불의 형벌을 받음으로 거울이 되었느니라'(유다서 1:7).
소도마이트(Sodomites)는 동성애자들을 가리킨다. 지금까지도 영어권에서는 동성애자들을 소도마이트라 부른다.

 
교회는 동성애 죄를 책망해야 한다.
교회는 동성애자들의 영혼을 불쌍히 여기고, 그들이 자신들의 죄를 철저히 회개하고 180도 변하여 새 사람이 되도록 엄히 책망하므로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여야 한다. 동성애자들도 주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고 철저히 회개만 하면 자비하신 하나님은 피보다 더 진하고, 먹보다 더 검은 죄라도 주님의 보혈로 정결케 씻어주시고 구원하시며 영생 복락을 누리도록 복주신다(1:18; 6:1; 딤전 5:20).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제303'권징의 필요한 목적'은 다음과 같다.
범죄한 형제를 교정시켜 회복하기 위함.
다른 형제들로 하여금 동일한 죄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함.
온 교회에 퍼질 것으로 우려되는 누룩을 제하기 위함.
그리스도의 영광과 복음의 거룩함을 옹호하기 위함.
하나님의 진노가 멈추어지도록 하기 위함.


 
교회 안에 패역한 범죄 사건은 하나님의 언약과 그 말씀의 영예를 더럽힐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가 그 사건을 처리하지 않고 그대로 방임하는 경우에 하나님의 진노가 그 교회 전체에 임할까 우려된다. (계속)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