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1년 3월 2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세미나
신학강좌
교회법과헌법해설
Home > 신학 신앙 > 신학강좌
이진만 교수의 히브리어 원어해석 ⑤
17개 사본학적 주경신학에 의한 성경 해석   [5] 이중적 조화 (창1:9-13)   9~13절의 내용은 셋째날의 사역을 이중적 조화로 서로 밀접하게 연관시키고 있다는 점이다. 즉 하나님께서 땅과 바다를 분..
이진만 교수의 히브리어 원어해석 ④
< 이진만 교수 > 17개 사본학적 주경신학에 의한 성경 해석  [4] 남성명사와 저녁과 아침(창1:4-5)   4절 말씀은 5절과 연결된 남성명사 단수에 주목해야 한다. 즉 저녁이 되며..
청교도 복음주의 신학자 제임스 패커가 남긴 신학적 유산 ⑥
김영한 박사 (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상임대표/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X. 정통 개혁신학 입장 제시   패커는 󰡒될 수 있는 대로 논쟁을 하지 않으려 했으나, 어쩔 수 없이 논쟁의 ..
청교도 복음주의 신학자 제임스 패커가 남긴 신학적 유산 ⑤
< caption & copyright > IX. 개혁주의적 영성신학 제시: 초연 아닌 헌신의 태도, 조직신학과 영성의 결합 강조 김영한 박사 (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상임대표/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
이진만 교수의 히브리어 원어해석 ③
< 이진만 교수> 17개 사본학적 주경신학에 의한 성경 해석 [2] 미완성의 땅(창1:2)   토후와 보후는 우리 성경번역엔 혼돈하고 공허하다고 번역되었다. 토후는 그 어원이 남성명사이므로 철저하게 ..
청교도 복음주의 신학자 제임스 패커가 남긴 신학적 유산 ④
김영한 박사 (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상임대표/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VII. 청교도적 삶의 실천   1. 청교도적 신앙 실천   패커가 태어난 가정과 교회의 종교적 분위기는 그리스..
이진만 교수의 히브리어 원어해석 ②
17개 사본학적 주경신학에 의한 성경 해석   총신 69회 이진만 목사(히브리대학 원어학 박사)가 성경원어학에 깊은 연구 끝에 귀한 자료를 교계에 발표하게 되었는 바, 이에 기독신보가 이를 연재하게 되었다. - 편집자 註 &..
이진만 교수의 히브리어 원어해석
< 이진만 교수> 17개 사본학적 주경신학에 의한 성경 해석 총신 69회 이진만 목사(히브리대학 원어학 박사)가 성경원어학에 깊은 연구 끝에 귀한 자료를 교계에 발표하게 되었는 바, 이에 기독신보가 이를 연재하..
청교도 복음주의 신학자 제임스 패커가 남긴 신학적 유산 ③
김영한 박사 (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상임대표/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V. 칭의 교리의 수호   패커의 저서 '칭의의 여러 얼굴'( Here We Stand: Justification by Faith Today, Oak Hill Colle..
청교도 복음주의 신학자 제임스 패커가 남긴 신학적 유산 ②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상임대표/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III. 복음전도와 하나님 주권의 균형적 강조   패커는 1961년 두 번째 저서 『제임스 패커의 복음전도: 복음전도 인간의..
Page 1/6     ◁  [1] [2] [3] [4] [5] [6]   ▷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480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