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0년 4월 10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칼럼
논단
기독교문화/책
바른예배와찬송
기획연재
건강상식
Home > 논단기획 > 기독교문화/책
아미쉬의 신앙과 문화

[ 2020-02-25 09:33:49]

 

도널드 B. 크레이빌 외 지음 정성국 옮김 신국판 반양장 686/ CLC / 2018

<!--[if !supportEmptyParas]--> 미국 영화 '증인'에서 목가적 풍경 속의 아미쉬 마을이 나온다. 그들의 독특한 공동체는 그들 나름의 묘미를 가진다. 장식이 되어 있지 않은 단순한 의상, 마차의 교통수단, 절제된 생활방식이 그들의 특징이다.

서평자는 1980년대 후반 미국 델라웨이주 월밍톤에 살면서 목회하고 있었다. 거기서 펜실베니아주 랑카스터 카운티의 아미쉬 공동체까지 자동차로 한 시간 거리였다. 한국에서 손님이 오면 이곳으로 안내하여 그들의 독특한 문화를 체험하게 했다.

아미쉬 문화공동체에 대한 책이 간행되었다. 도널드 B. 크레이빌(Donald B. Kraybill) 박사 등 저자들은 25년간 아미쉬의 역사, 종교, 문화 등을 연구하였다. 이들은 문헌 연구, 현장 탐방, 구술 기록을 통해 본서와 같은 방대한 연구서를 내었다.

아미쉬 사람들은 전도 활동을 하지 않지만 북미에서 그들의 숫자는 1900년대 초반 약 6,000명의 작은 공동체가 오늘날 320,000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미국 오하이오, 펜실베니아, 인디애나에 가장 많이 있고, 미국 28개 주와 캐나다 3개 지역에 그들의 공동체를 형성하고 있다.

랭카스터 카운티의 아미쉬 마을은 21세기에 살면서도 17, 18세기의 삶을 고수하고 있다. 아나뱁티스들의 후예인 이들은 가장 순박한 삶을 살고 있다. 이 공동체 학교들은 'JOY'(Jesus first, Others next, Yourself last)라는 목표를 가진다. 예수님이 첫째, 그 다음이 다른 사람, 나 자신은 맨 마지막이라는 자세이다.

이들은 전쟁과 폭력을 반대하는 평화주의와 물질문명을 거부하는 소박한 절제 생활을 하고 있다. 이들의 삶은 기계문명의 종이 되어 마음에 상처받는 현대인들에게 주는 메시지가 있다.

본서는 522장으로 되어 있다. 1장부터 14장까지는 아미쉬의 기원, 북아메리카로의 이민, 그들의 문화적 배경인 종교, 독특한 의식, 그들의 기관들 등 아미쉬 내부의 특성을 고찰하였다.

4부인 15장에서 21장까지는 아미쉬 공동체의 외부와의 유대 관계를 다룬다. 농업, 사업, 기술, 건강과 치료, 정부와 시민관계, 아미쉬 출판물, 관광과 매체 등을 다루었다.

5부인 22장은 그들의 미래 즉 행복 추구 문제를 통해 그들의 미래 추구를 전망하였다.

아미쉬 세계는 중앙 집권적 관료 체제가 없다. 2,000개의 교회, 40여 개의 단체가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그들의 공통적 지향점을 향하고 있다.

오늘날도 마차 시대를 살아가는 이 공동체는 여러 가지로 표현된다. 아미쉬 세계(Amish world), 아미쉬 사회(Amish society), 아미쉬 삶(Amish life) 등의 독특한 어휘가 사용된다.

인터넷 문명의 중독이나 질병으로부터 탈출하기를 열망하는 현대인들이 󰡐나는 자연인이다󰡑라는 TV프로에 열광하는 그 심리를 이 책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4회기 총회 이모저모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