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11월 1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칼럼
논단
기독교문화/책
바른예배와찬송
기획연재
건강상식
Home > 논단기획 > 바른예배와찬송
조영엽 목사의 찬송학 (26)

[ 2019-11-08 15:36:27]

 
조영엽 박사
전 국제기독교연합회(I.C.C.C. Dr. Carl McIntire. 19487월 설립) 본부선교사

 
미국의 찬송작가들(American Hymn Writers)

 
5) 레이 팔머(Ray Palmer, 1808-1887) : 작사가

회중교회 목사 찬송 작사가인 팔머 박사는 18081112일 미국 동북부 로드아일랜드의 리틀 컴프턴에서 태어나 고학(일하며 공부)했다. 그는 세리노 드와이트 목사 밑에서 신앙생활을 하면서 목사가 되기로 결심하고 신학공부를 하고 1835년 목사가 되었다.
그는 여러 곳에서 회중교회 목사로 목회하면서 여러 권의 저서와 시집 그리고 찬송을 작시했다. 지금은 그가 작시한 찬송들 중에 약 40편이 남아 있다. 우리 찬송가에는
 
'아버지여 이 죄인을 용납하여 주시고'(276)
'못 박혀 죽으신 하나님 어린 양'(385) 두 편이 수록되어 있다.
그는 188732979세의 생애를 마치고 소천했다.
 
6) 사무엘 프란시스 스미스(Samuel Francis Smith, 1808-1895) : 침례교회 목사, 찬송 작사가

스미스 목사는 18081021일 미국 동북부 보스턴에서 태어났으며 미국 침례교회 목사로 미국 국가 '내 조국 당신의 나라'(My Country, 'Tis of Thee)를 작시했다. 그는 해외선교에 지대한 관심이 있어서 그가 섬기는 교회에서는 5명의 선교사를 파송하여 미국 개신교 선교 역사상 불후의 기록을 남겼다.
그는 편집인, 대학교수, 언어학자, 찬송가 작시자로서 15개 외국어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었는데 86세 고령에 러시아어를 다시 공부하기 시작했다. 1853년 뉴욕 시에 있는 콜롬비아 대학은 그에게 명예신학박사(D.D.) 학위를 수여했다.
그는 100편 정도의 찬송시를 썼고 1895111686세의 생애를 마치고 소천했다. 그의 대표적 찬송은
'예수의 전한 복음 천하에 퍼지니'(통일 264)이다.
 
7) 윌리엄 브래드베리(William B. Bradbury, 1816-1868) : 찬송 작곡가
 
브래드베리는 1816106일 미국 메인 주 요크(York, Maine)에서 태어나 토마스 해스팅스와 로웰 메이슨과 함께 19세기 중반 찬송가의 새 역사를 창조하는 위대한 역사를 이룩했다. 그는 보스턴, 브룩클린 등의 여러 교회에서 성가대를 지휘하다 뉴욕 시 침례교로 와서 어린이들을 가르치고 어린이 찬송들을 작곡하는 데 전념했다. 그는 교회 음악가로 피아노 제조업을 하면서 많은 합창곡집과 침례교용 찬송가집을 편찬했는데 200만 권 이상이 팔렸다. 18681752세의 생애를 마치고 뉴저지 주 몬트클레어에서 소천했다. 브래드베리가 작곡한 대표적 찬송들은,
 
'주여 우리 무리를'(632)
'천지에 있는 이름 중'(80)
'감람산 깊은 밤중에'(통일 134)
'큰 죄에 빠진 날 위해'(282)
'예수 사랑하심은'(563)
'선한 목자 되신 우리 주'(569)
'주여 복을 주시기를'(362)
'내 기도하는 그 시간'(364)
'이 몸의 소망 무엔가'(488) 등이다.

조영엽 박사
전 국제기독교연합회(I.C.C.C. Dr. Carl McIntire. 19487월 설립) 본부선교사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4회기 총회 이모저모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