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5월 2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칼럼
논단
기독교문화/책
바른예배와찬송
기획연재
건강상식
Home > 논단 기획 > 기획연재
감추인 합동총회 역사 (39)
[總會 野史] - 뒤안길의 이야기들   배신 아무나 하나요, 총회장급이 하는 것이 배신이지요 김만규 목사(본보 발행인) 전에 월간 조선에 '수출 3,000억 달러 기적을 만든 사람들'이라는 기사가 있었다. 그 기사의 ..
순교 신앙 ①
한국 순교자에 대한 역사적 고찰  김남식 박사 (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서론 순교란 고통스러운 영광이다. 신앙을 지키기 위해 타의에 의해 죽음을 당하는 쓰라림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백성들이 순교를 앙망하며 이..
한국교회의 개혁, 이렇게 하자 ①
 김남식 박사 (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한국교회의 개혁, 이렇게 하자 차 례 서론 1. 개혁의 시급성 2. 개혁의 시기성 Ⅰ. 바른 신학의 정립 1. 성경중심적 신학의 정립 2. 바른신학교육의 실천 3. 현장을 중..
제35대 총회장 백은 최재화 목사의 3.1운동 야사 ⑤
 김남식 박사 대구에서의 만세운동 대구에서의 만세운동은 민족대표 33인 중의 한 사람인 이갑성이 대구 남성정교회(오늘의 대구제일교회) 이만집 목사와 접선하므로 구체화되어 갔다. 이만집 목사는 처음에는 적극적으로 나..
제35대 총회장 백은 최재화 목사의 3.1운동 야사 ④
 김남식 박사 최재화 사건 3월 1일의 아침은 이 나라의 새로운 장을 기록하였다. 민족 대표 33인의 이름으로 발표한 「독립선언서」는 세계 만방에 이 민족의 자주 독립을 선언하는 엄숙한 외침이었다. 서울 종로의 파고다 ..
제35대 총회장 백은 최재화 목사의 3.1운동 야사 ③
 김남식 박사 동경에서도 유학생들이 독립선언운동을 기획하고 있다니까 우리들 국내에 있는 청년들도 선언서를 발표하여 일반 여론을 환기하고 세계의 여론에 호소하자고 의논이 무르익었다. 오직 김원벽만이 독립은 찬성이지만, 지..
제35대 총회장 백은 최재화 목사의 3.1운동 야사 ②
 김남식 박사 예수교 병원 원장인 미국 북장로교 선교사 샤록스(Alfred M. Sharrocks) 박사로부터 해외에 있는 지도자들의 활동 상황을 들은 이갑성은 청년 학생들을 규합하기 시작하였다. 이갑성을 중심한 학생들의 ..
제35대 총회장 백은 최재화 목사의 3.1운동 야사 ①
 김남식 박사 해마다 3.1절이 되면 모든 교단들이 대대적으로 3.1절 행사를 하고 있지만 정작 3.1만세운동과 기독교와의 관계를 정확히 명시하고 회고하는 교단들은 드문 것을 보게 된다. 이에 김남식 박사가 저술한 [백은 최..
감추인 합동총회 역사(38)
[總會 野史] - 뒤안길의 이야기들 이단사이비대책에도 이단보다 더한 자가 있었다 만나게 해달라, 맨입으로 안 된다, 그리고는 별난 주문까지   김만규목사(본보 발행인)   우리 총회는 일찍이 이단에 관하여 엄격하였..
교황은 교회의 머리인가? ⑤
조영엽 박사 (Ph.D.) (사)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 대표회장 (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신학특별위원 출처: 「가톨릭교회교리서 비평」, 기독교문서선교회(CLC) 발간   루터(M. Luther)는 이렇게 말했다. 만일 당신이 복음에 ..
Page 2/10     ◁   [1] [2] [3] [4] [5] [6] [7] [8] [9] [10]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