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2년 8월 1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칼럼
논단
기독교문화/책
바른예배와찬송
기획연재
건강상식
Home > 논단 기획 > 칼럼
[김의환 박사 칼럼]
시급한 강단 개혁   교인들이 듣고 싶어하는 설교가 아니라 하나님이 전하시고 싶은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 Text인 성경을 풀어서 양 떼들에게 주의 음성을 들려주는 예언자적 사명을 다하여야 한다.   오늘의 한국 ..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나눔을 권함
황갑수 목사(오병이어교회 담임) 코로나19의 기세 앞에 우리의 생활에는 잠시 멈춤을 요구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그러나 말씀을 먹는 그리스도인의 일상은 멈추어서는 안 된다. 영혼의 양식을 먹지 않고서 우리가 어찌 살아갈 수 있겠는..
<시론> 주관지 '랍소디'를 계속할 수 없습니다
영어의 뜻과 국어사전으로 본 것은 다릅니다 교단지가 생활을 변모할 수 없지요   우리 교단의 기관지는 기독신문이다. 기관지란 그 기관을 대변하는 언론이라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정확하지 않으..
시론, 제106회 총회 불편한 진실
총회 때마다 잔치가 배설된다. 돈 놓고 돈 먹기 식의 양아치 사회에서나 볼 수 있는 현상들이 일어난다. 총회 임원이 되고자 하는 열망이 지나쳐 돈으로 표를 살고, 돈으로 표를 판다. '불편한 진실', '편안한 거짓말'은 우리 주변에서 늘..
교회는 작은 것도 탈, 큰 것도 탈이다
우리나라 선교 초기에 교회당을 건축할 때에 남녀가 서로 바라볼 수 없도록 한 때가 있었다. 또한 양반이라는 사람들이 여인과 상인(商人)들이 나온다고 해서 교회에 나오는 것을 꺼려 어려움을 겪었던 때도 있었다. 하지만 교회는 이들..
한국교회 이단, 신흥종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④
4. 함께하는 교회, 가난한 교회가 되어야 한다.   신흥종교에 귀의한 사람들은 대개 현실 속에서 소외를 당하였든가 자신의 삶을 지탱하기에 힘에 겨워서 자신의 소외감, 억압감, 박탈감을 초자연적인 세계에 투사시켜 새로운..
한국교회 이단, 신흥종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③
3. 이단종파에 대한 기성교회의 반성과 대책   지금까지 기성교회에서 신흥종교들을 대할 때 교리적인 관점에서 부정적이고 냉소적이며 도전적으로 판단하고 상대를 하여 해결보다는 대립상태를 유지하므로 기성교회 순수성을 지킬 ..
한국교회 이단, 신흥종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②
2. 이단 종파의 발생원인과 정의로운 사회   이단 종파는 위와 같이 교회의 본질적인 의무를 다하지 못하고 사회가 문제해결을 주지 못할 때 발생되는 복합적인 문제이다. 이처럼 대부분의 이단 종파들은 정상적이 아닌 가운..
한국교회 이단, 신흥종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①
말세에 이르면 거짓 선지자가 곳곳에 나타나 많은 사람들을 미혹하게 될 것이라고 하는 예언을 이미 예수님께서 하셨다. 그리고 사도 바울은 거짓 선지자들이 어떻게 믿는 사람들까지도 미혹할 것인가를 성령의 말씀을 통해 제시하고 있는데 '..
한국교회 갱신해야 한다
갱신은 먼저 그 조직이 어떤 사명을 부여받았는가를 확인하는 데서부터 시작된다. 그렇다면 한국교회의 갱신의 방향과 방법을 연구하기 위해서 우선 교회가 하나님께로부터 부여받은 사명과 임무부터 밝힐 필요가 있다. 교회는 하나님의 거룩..
Page 1/5     ◁  [1] [2] [3] [4] [5]   ▷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6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