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독자투고
열린광장
게시판
인터뷰
인사동정
회고록
기고문
Home > 오피니언 > 독자투고
빚에 허덕이는 일부 대형교회, 이대로 괜찮나?
이자 비용으로 1년에 수십억 나가는 교회도 …   수평이동 신자를 모으기 위해, 탐욕에 빠진 일부 대형교회가 빚을 내고 불법으로 무리하게 예배당을 더 크게 지으면 사람들이 쏠릴까?   2012년 4월, 금융감독원..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④
3. 추가적으로 밝혀진 표절증거:   김○○교수가 밝힌 표절 부분(다섯 페이지) 이외에는 추가적으로 더 이상 표절 부분이 없다는 오○○ 담임목사님의 해명 진술은 전혀 거짓이라는 점, 즉, 오○○ 담임목사님의 논문 총 6개 C..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③
위와같이 어떠한 성경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오○○ 담임목사님이 권면을 받아들이지 아니하였고, 이에 3단계 성경말씀(마태 18:17a 만일 그들의 말도 듣지 않거든 교회에 말하고…)에 따라, 그리고, 옥○○ 목사님과 같으신 영적 ..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②
⑨ (2012. 9. 9.) 옥○○ 목사님의 장남 옥성호 집사가 "옥○○ 목사님이 평소에 귀하게 여겼던 저서가 'Following the Master(저자 Michael J. Wilkins)'인데 오○○ 담임목사님의 박사학위 논문이 이를 ..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①
본 기사는 S교회에 대한 옥성호 집사가 발표한 기사를 본보가 게재한 후 두 가지의 반응과 요청이 있었다. 첫째는, S교회 무엇이 문제인가? 그 문제의 근본이 어디에 있는가였고 둘째는, S교회 실무담당 교역자가 '목사님 신문에 문제..
옥성호 집사, 오○○ 목사의 부도덕성 공개하다
아버지의 유품을 돌려달라 … 사자의 명예훼손을 삼가라 S교회 교인을 기망하지 말라고 호소   <부족한 기독교>(심리학에 물든, 마케팅에 물든) 시리즈물을 저작한 옥성호 집사(고 옥△△ 목사의 장남)가 S교..
목회자 사례금에 대한 과세
  1. 들어가는 말   ․목회자 등의 사례금에 대하여는 1948년 정부수립 이후 스스로 신고 납부하는 경우 이외에는 소득세를 과세하지 않음. ․소득 있는 곳에 과세 있어야 하는데, 소득이 있음에도 과..
국난에 처한 교계지도자들의 모습
6.25 62주년에 부치는 소년병의 글   '나는 어린 소년으로 6.25를 체험하였다. 6.25는 우리 민족 반만년에 최대 비극이요 국가 재난이었다.' 기록에 의하면, 6.25전쟁에서 희생된 이가(민간인 제외) 국군 137,899명이 ..
선거 때문에 부끄럼을 저질러 놓고 그걸 모르는 시대인가?
부끄럽다는 말은 자기가 한 일에 대하여 양심에 거리껴 수줍다는 뜻이다. 그런데 오늘날 사람으로서는 할 수 없는 짓을 해놓고도 부끄러운 마음은커녕 도리어 당당하게 나서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기독교인 중에 그 같은 자들이 ..
총회 총대 아무나 하나!
저는 총회 총대가 되는 것이 소망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총대란 전국의 1,200교회의 대표가 되는 것이고 또 전국교회 문제를 다루는 대표자가 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총대가 되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 기울였습니다. 그러나 ..
Page 3/6     ◁   [1] [2] [3] [4] [5] [6]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