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독자투고
열린광장
게시판
인터뷰
인사동정
회고록
기고문
Home > 오피니언 > 독자투고
총회 위기, 개혁신학 도전하는 좌클릭들이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는 나라의 격동기나, 세계가 자유주의 신학으로 요동칠 때에도 보수 개혁주의 신학사상을 지켜왔다. 총신도 마찬가지이다. 신학을 태동시키는 신학의 요람인 총신이 자유주의 파도에 좌초되지 않고 지금까지 왔다는 것..
최삼경의 기독론의 문제점은 통일교의 피가름 사상의 계승으로 본다
기독론이라고 하는 것은 그리스도에 관한 이론이다. 역대 이단으로 낙인 찍힌 사람들은 대부분 그리스도에 대한 잘못된 견해 때문이다. 그러므로 교회사를 통한 이단들의 대부분은 기독론에 관한 것이다. 육(肉)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에 대..
합동총회는 박형룡이 세웠다!?
장로교분열사의 원인 바로 규명해야   [편집자註] 합동총회에서는 <박형룡 박사 기념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서기행 목사)를 설립하고 그 첫 결실로 박아론 지음 「나의 아버지 박형룡」을 간행하였다. 이 책에 대한 평가..
호소문, 합동 교회를 이단에 팔아먹을 수 있습니까?
합동 우리교회 안산홍측의 하나님의 교회로 변신   2014. 6. 10일 본보에 두툼한 봉투가 하나 전달되었다. 봉투 속에는 ① 호소문 1쪽 ② 건물등기부등본 9쪽 ③ 토지등기부등본 8쪽 ④ 세무서의 매매목록표 1쪽 ⑤ 안산..
조롱받는 개혁주의
  1. 하나님을 아무것도 못하고 침묵하시는 분으로 만드는 개혁주의 전지전능하신 하나님, 무소부재하신 하나님, 영원무궁하신 하나님…. 이 화려한 개혁주의자들의 신학적 수사 뒤에는 하나님이 너무 바쁘셔서 오늘 의 ..
총신대 총장 취임식 참관기
학생․교수․목사들 거의 없는 취임식 활기보다 가슴 답답함은 왜일까? 지난해 12월 30일 오전 11시, 총신대학교 신관 5층 콘서트홀에서 개최된 <총신대학교 총장 취임 감사예배>는 예배라기보다 축하잔치요..
동수원노회에서 온 편지
동수원노회를 탈퇴한 이들이 보내온 동수원노회 실상   첫 번째 편지 : 동수원노회 전말을 소상히 밝힌다. 동수원노회 산하 베들레헴교회 담임목사 안경열은 1937년 1월 12일생으로 74세가 되었음에도 2011년까지 은퇴하지 않..
인물난 어떻게 하겠습니까? 답을 주세요
제98회 재판국장감은 있는데 …?   지금 우리 총회 안에서 제일 시급하게 인물을 구하는 곳이 재판국인 줄 압니다. 그런데 제98회기에 재판국에서 국장이 되어 전국 12,000교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심사하고 재..
지금, 목회윤리가 있습니까?
신학교육에 문제가 있다 우리 헌법에 목사는 '노회가 안수로 임직함을 받아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파하고 성례를 거행하며 교회를 치리하는 자니 교회의 가장 중요하고 유익한 직분이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교회에서 가장 중요한 직분이..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⑤
제5장: 오목사님 논문 124쪽(OH-ch5-1) 상단의 한 문장은 Hull의 저서 󰡒The Disciple-Making Church󰡓 41쪽(Hull 41)을 참고 인용한 것이 아니라 Hull의 동저서 41쪽을 통째로 베껴서 ..
Page 2/6     ◁   [1] [2] [3] [4] [5] [6]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