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1년 4월 2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독자투고
열린광장
게시판
인터뷰
인사동정
회고록
기고문
Home > 오피니언 > 인사동정
김선규 증경총회장 원로목사로 추대받다
김선규 목사가 설립한 교회 목회 현장 떠나다
< 김선규 증경총회장 > 김선규 원로목사 평안의 옷을 입고 갔다 일찍이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으로 선출되어 제101회 총회를 관리하고 23,000명의 목사와 21,000명의 장로 그리고 270만 명의 교인의 수장이었던 제101..
증경총회장 이성헌 목사 천국 환송
6.25전란 때도 교회와 교인 지켰는데…
< 이성헌 목사 천국환송예배> "이성헌 목사님의 빈자리가 크네요" 1924년 이 땅에 왔다가 2021년 3월 14일 옛날에 계셨던 천국으로 떠나버린 이성헌 목사의 천국 환송예배가 2021년 3월 16일 대구 대..
조신권 박사, 대한민국기독예술대상, 총신문학상 수상
< 조신권 박사> 신충훈 박사, 하이데거 문학상 본상 수상 한국기독교문화예술총연합회와 CTS기독교TV의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한민국기독예술대상 시상식이 12월 28일 오후1시30분에 종로 여전도회 회관 2층 예배실..
역경에서 더욱 감사하는 선한이웃우리교회 입당예배를 보라
< 선한이웃우리교회> 하나님의 뜻과 사랑에 울산 선한이웃우리교회 열두 번 감사제를 드렸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선한이웃우리교회(남송현 목사)가 8일 예배당을 마련하여 입당감사예배를 드렸다. 선한이웃우리교회는 오랫동안 ..
김남준 목사(열린교회) 총신발전기금 1억원 전달
총신대학교가 임시(관선)이사 체제에서 정이사로 전환하기 위한 과도기에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때에, 총회 인사들이 총신대 정이사가 되려고 정치적인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정작 학교를 위한 발전기금은 무관심한 가운데 열린교회(김남준 목..
박현식 목사의 31년 목회 단상과 고언 ②
하산하는 노병의 비망록 박현식 목사 (대길교회 원로목사이며 「박목사의 대길교회 이야기」 등의 저자)   대길교회 [나의 목회 개념 변천사]   목회야말로 생물이다. 목회자의 성장과 각성에 따라 변하기 때문..
박현식 목사의 31년 목회 단상과 고언 ①
하산하는 노병의 비망록   박현식 목사 (대길교회 원로목사이며 「박목사의 대길교회 이야기」 등의 저자)   「월간목회」는 필자가 처음 지방에서 상경하여 접하였던 종합 목회지로서, 당시 40세에 '고목나무 꽃 ..
전문인 선교대상 시상식
정정숙 박사 외 4명 수상 세계CEO전문인선교회(WCPM, 대표 박형렬)에서는 지난 11월 9일 오후2시 종로5가 여전도회 회관 루이스홀에서 2019전문인선교 대상 시상식을 가졌다. 이날 시상식은 박형렬 대표의 대회사를 시작..
한국성경적상담학회 2019학술대회 개최
총신대학교 카펠라홀에서 한국성경적상담학회(회장 정정숙 박사)에서 '2019학술대회'를 11월 14일(목) 오후6시30분부터 총신대학교 카펠라홀에서 개최했다. '상담학에 관한 서지학적 탐구'라는 주제로 모이는 이번 학술대회는 제1부..
목포 영락교회 송귀옥 목사
< 송귀옥 목사> 교회와 세계를 품에 안고 간다 (일천일만 세계비전교회)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소명 받은 목회자들이 목회현장에서 묵묵히 헌신하고 있다. 각 지역의 헌신자들을 찾아 그들의 목소리를 직접 전해..
Page 1/3     ◁  [1] [2] [3]   ▷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480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