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6월 19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독자투고
열린광장
게시판
인터뷰
인사동정
회고록
기고문
Home > 오피니언 > 기고문
광야의 소리(개혁과 회복을 위한 광장)를 개설하면서
2014년 기독신보는 교회와 교직자의 개혁과 회복을 위한 광장(이를 '광야의 소리'로 칭한다)을 개설하고 WCC 계통 교단과 교회를 제외한 모든 보수교단에 문호를 개방하고자 한다. 특히, 의와 진리를 좇는 독자의 소리를 여과 없이 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조선기독교연맹(조기련)․세계교회협의회(W.C.C.)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 N.C.C.K는 한국의 자유주의 교회들의 연합 단체로서 세계교회협의회 산하 지역 나라(naton) 단체이다. 이 단체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측),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측),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측), 기독교대..
총신대생이 쓴 다락방 연구서 ⑤
  Ⅲ. 위의 주장들에 대한 다락방의 입장   위의 주장들은 한국 기독교 이단 상담소(http://www.jesus114.org)에 게시된 내용 그대로를 옮긴 것으로써, 다락방을 이단 규정화 함에 있어 예장합동 총회와 예..
제97회 총회 진상규명에 부쳐
충격적인 노래방 사과성명서에 대한 소회 제97회 총회 전에 전국 교계를 뒤흔든 사건은 당연 현직 목사부총회장의 '노래방 출입 사건'이다. 본보는 2013. 5. 14일 C포커스에 공개된 이윤근 목사의 <충격적인 노래방 사과성명의 ..
총신대생이 쓴 다락방 연구서 ④
2) 다락방 전도운동에 대한 공청회(1998. 08. 27, 서울 횃불선교센터) 나는 강단에서 재영접에 대해 한 번도 메시지를 전한 적이 없는데, 이런 상황이 자꾸 일어나는 이유를 살펴보았다. 현장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모르는 사람에게 ..
<긴급발언> 현 선관위가 공포한 선거규정은 불법입니다
'공포를 취소하지 아니하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겠습니다'   최근 총회장과 총회선거관리위원장 명의로 선거규정이 공고되었다. 이에 대하여 전국에서 '이상하다. 선거규정이 세 개나 되다니…'라면서 ①선거관리위원회가..
「특집」총신대생이 쓴 다락방 연구서 ③
2. 구원론 - 예장 합동 총회, 예장 통합 총회   1) 예장 합동 총회 류광수씨는 예수 이름으로 구원받는 단계를 5항목으로 나눈다. ①아는 단계 ②믿는 단계 ③영접하는 단계 ④시인하는 단계 ⑤나타내는 단계. 또한 예..
총신대생이 쓴 다락방 연구서 ②
  2) 예장 통합 총회 류광수씨의 핵심 사상은 구속사를 마귀와의 대결로 보는 잘못된 마귀론에서 비롯되었다. 류씨는 김기동(베뢰아 아카데미) 마귀론의 기본사상과 유사한 구도 속에서 '전도하기 위해서는 기도를 통해 마귀의 세..
총신대생이 쓴 다락방 연구서 ①
이 글의 저자는 동대구노회 소속 남명교회 교인으로서 당회장과 노회장의 추천으로 총신대학교를 입학하여 재학하던 사람이었다. 그러나 그는 아버지가 다락방 소속 목사라는 이유로 학교측으로부터 졸업을 취소당하였다. 이에 이 학생은 도대체 ..
■일본 상담선교 리포트■
<정정숙 박사> 누가 그들을 외면할 수 있을까? -일본 교회 목회자 가정의 슬픈 이야기-   정정숙 박사(총신대 명예교수) 가난으로 좌절된 생활 보여 그들을 위한 상생사역 필요   갑작스러운 한..
Page 4/6     ◁   [1] [2] [3] [4] [5] [6]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