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독자투고
열린광장
게시판
인터뷰
인사동정
인물산책
기고문
Home > 오피니언 > 기고문
6.25 한국전쟁과 기독교의 수난 (1)
< 김남식 박사> "공산주의자들의 만행으로 순교의 피를 흘린 한국교회 순교신앙을 계승하여 교회의 바른 사명 감당해야" 김남식 박사 아직도 끝나지 않은 미완의 전쟁인 6.25 한국전쟁 기념일을 ..
6.25 한국전쟁 비사, 김일성의 폭풍작전
< kbs1 방송에서 인터뷰하는 본지 발행인> 육해공군, 브래들리 잭슨 부대, 민부대도 버린 포항을 지킨 학도병을 생각한다 김만규 목사 (발행인)   67년 전 북괴 김일성의 6.25침공에서 잊어버린 6.25전쟁 비..
한국인이여, 무지에서 깨어나라!
< 박지선 목사> 통일 대한민국으로 세계에 우뚝 서기 위해선, 종북 좌익 세력 척결과 철저한 안보의식 필요 만약 종북, 좌익 세력들이 득세하여 적화통일이 되면, 북한 정권은 제일 먼저 기독교인들을 총살시킬 것이다..
한반도 적화 통일(A Policy on Reunification under Liberals )
< 조영엽 박사> WCC는 적화 통일에 찬동하는 대표적 세계 기구 KNCC는 WCC에 속한 한국의 교회 연합체 우리나라에서는 8개 교단이 가입되어 있어 1. 적화통일을 찬동하는 기독교 단체 세계교회협의회(W.C.C...
총신 이렇게 개혁하자!
< 정정숙 박사> ● 정체성 확립과 교계 정치에서 탈피해야 ● 교수들의 영적, 학문적 수준에 장래 좌우 한 학기가 마지막 가는 날 총신 사당동 캠퍼스는 활기를 잃었고, 여기저기 붙어 있는 대자보와 프랭카드는 가..
예장합동 속한 총신신학대학원은 이단의 산실인가?
총신대학원 출신 150여 명 목회자 이단 된 것 기독역사 전무후무 기록   서울 사당동 총신신학대학원 출신인 150여 명의 목회자가 일시에 이단이 됐다. 또한 한국 기독교의 대표적 신학대학(장신대, 감신대, 성결대, 고신대, ..
1950년 8월 11일 학도병 포항전투 전공사
<포항전투기념비 앞에서 전황을 설명하는 김만규 목사 > 1.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군 10개 사단이 38선을 돌파하고 3일만에 서울을 점령한 후 김일성이 인민군 2군단장인 김무정 중장에게 '8.15 전 부산을 함..
기관지에 대한 총회장의 신분과 권한
1) 헌법정치 제12장 제1조 '총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모든 지교회 및 치리회의 최고회의 대표다.' 2) 총회규칙 제7조에 '회장은 본회 회무 일체를 통괄하며 본회의 대표자다.' 3) 유지재단 기독신문 정관 제6조 '총회장은 기독신문..
<광야의 소리> 회 공익을 위한 김화경 목사의 외침
< 김화경 목사 제101회 총회는 더 이상 법을 무시한 썩은 정치꾼들의 놀이터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대한민국 기독교계 장자교단이라고 자부하는 총회에 온갖 불법 비리가 만연되어 있다는 것은 우리 모두가 ..
김영배 목사의 공명 선거 경쟁론
총신 출신 두 목사 후보 정견과 정책 대결로 공명선거로 승패를 갈라야   예로부터 우리나라에는 향약(鄕約)․계(契)․두레 같은 공동체 협동 조직이 있었다. 농번기 협력을 위한 자발적 모임이자 농촌 사..
Page 2/5     ◁   [1] [2] [3] [4] [5]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