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4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사설
방패
독자질의
이슈와 해설
PDF 신문읽기
포토뉴스
Home > 신문보기 > 방패
교회당을 팔았습니다
교계 신문에 보면 이따금 󰡐교회당 팝니다󰡑라는 광고를 볼 수 있다. 여러 가지 사연들이 있게 마련이다. 예배당을 신축하여 전에 쓰던 예배당을 양도하는 경우도 있고, 상가나 지하교회로서 더 이상 유지하기 어려..
내가 누군지 알아?
요사이 호사가들에게서 유행되는 말이 '내가 누군지 알아?'이다. 이것은 어느 장관 후보자인 국회의원의 4급 보좌관이 술에 취해 대리운전기사를 폭행한 뒤에 한 말이다. 이 말의 역사는 더 오래되었다. 야당의 여성 국회의원과 그 일행들..
딸들의 반란
 딸은 아버지에게 자랑이며 아픔이다. 나이가 들어도 유치원 소녀로 남아 있기에 아버지에겐 응석덩어리요 또 엄마가 하지 못하는 바른 말을 하는 야당 투사이다. 그럼에도 아버지는 딸에게 무한 사랑을 베푼다. 방패자의 딸이 어..
첫 여자 목사
한국 교회에서 여성 목사 제도가 보편화되고 있다. 합동, 고신, 합신 등 보수적인 교단들을 제외하고 거의 대부분의 진보적 교단들이 여성 목사 제도를 채택하고 있다. 심지어는 여목사들로 구성된 교단도 여러 군데 있어 서로 주도권 쟁탈..
역사 인식의 격(格)
사람들은 지나간 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그 역사를 보존하고 전승하기를 원한다. 여기에 따라 인간, 가문, 조직, 국가의 격이 생긴다. 그래서 우리는 선조들은 가문의 전통을 소중히 여기고, 가계(家系)의 흐름을 모아 족보를 만들었다. 족..
성경 없는 예배
 스마트폰의 발달로 성경과 찬송가가 모두 입력되어 있어 교인들 중에는 주일예배에 참석할 때에 성경 찬송 없이 전화기를 들고 온다. 또 많은 교회에서는 대형 스크린에 성경과 찬송가의 영상을 띄우기 때문에 예배 시간에 성경과..
명예교수
사람이 세상을 살아갈 때 물질만이 아니라 정신적 자산도 필요하다. 또 사람들은 자신의 삶에 합당한 명예를 원하고 있다. 이 명예란 자기가 취하는 것이 아니라 소속된 공동체나 주변에서 만들어 준다. 목사가 한 교회에서 20년 이상 무..
얼마 내야 강사 하나?
각종 집회에서 강사를 선정하는 것은 중요한 과제이다. 그 분야의 전문가로서 다른 사람들에게 덕을 끼칠 수 있는 분을 택하는 것이 우리의 상식이고, 초청된 강사에게 그 모임의 형편에 따라 정성껏 사례를 하는 것이 관례이다. 그런데 ..
여자가 어떻게
하나님이 인간을 창조하실 때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Image of God)을 반영한 존재이며, 남녀로 상호보완적 역할을 감당하게 하셨다. 남자와 여자는 우열의 존재가 아니라 기능의 차이를 가진 존재로 지음..
아마도 소설이겠지
픽션(fiction)과 넌픽션(nonfiction)은 종잇장 한 장 사이다. 어떤 픽션을 보면 이건 다큐멘터리의 실화같고, 어떤 넌픽션은 완전 소설이다. 문제는, 소설 같은 이야기임에도 독자들은 그것을 사실로 받아들이는 데 있다. 누..
Page 4/13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