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8월 19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사설
방패
독자질의
이슈와 해설
PDF 신문읽기
포토뉴스
Home > 신문보기 > 방패
왜 자꾸 이단하라 하나
  기독교 역사를 통하여 수많은 이단이 생겨나고 소멸하였다. 그때마다 시대적 정황이 있었고, 여기에 대응하는 정통교회의 방법도 다양하였다. 우리가 이단을 규제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교회의 신앙..
김영란 법
 이른바 '김영란 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국민들의 관심을 모았다. 부정 금품수수와 청탁을 금지하는 이 법은 논란의 대상이 되었다. 핵심은 식사 접대 3만 원, 선물대를 5만 원으로 제한하는 문제이다. 농수산물 생산업체와..
이건 아닙니다
우리 사는 사회가 정상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법이 있고 윤리가 있다. 또 공동체 속에서 함께 공유하는 질서가 있어 법 이전의 규범으로 생각한다. 인간 사회는 이른바 '도리'는 규범이 있어 우리의 가치 체계를 인도해 나간다. 그러나 일..
선교사와 선교사업가
선교사란 영어로 Missionary라고 한다. 이 말은 중세 수도원에서 생긴 단어인데 그 뜻은 '이 땅에서 하늘의 삶을 사는 사람'이다. 정말 숭고하고 고귀한 표현이다. 그래서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젊음과 재능을 바쳐 이 땅에서 하..
목사의 퇴직금
한평생 일을 하다가 퇴직하게 되면 각 조직의 규정에 따라 퇴직금을 받는다. 일시불이나 연금 형식으로 받는 것이 우리 사회의 일상적 규범이다. 목사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다. 대부분의 교단에서는 70세가 되면 퇴임하게 된다. 통상적으..
어떤 은퇴예배
이따금 은퇴예배를 드린다는 신문 광고나 초청장을 접한다. 은퇴예배를 통해 그 동안의 수고를 치하하며 남은 시간을 소중하게 보내기를 인사하게 마련이다. 은퇴예배의 순서를 맡은 사람을 보면 교단이나 기관의 책임을 맡은 이들이나 은..
역사의 보존과 방기
우리의 역사는 기록을 통하여 보존되고 전승된다. 그러므로 가정이나 단체 또는 국가에서는 역사적 유물이나 기록들을 보존하고 이것을 널리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것은 세계적 추세가 되었다.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하기 위해서 세..
섬김의 모범
교회 안에는 각종 직분이 있고 각 직분마다 거기에 따른 책무가 있다. 자기에게 주어진 일들을 바로 감당하고 다른 사람과 조화를 이룰 때에 교회는 화평해진다. 많은 직분 가운데 갈등관계에 빠지기 쉬운 것이 담임목사와 원로목사의 관계..
교회당을 팔았습니다
교계 신문에 보면 이따금 󰡐교회당 팝니다󰡑라는 광고를 볼 수 있다. 여러 가지 사연들이 있게 마련이다. 예배당을 신축하여 전에 쓰던 예배당을 양도하는 경우도 있고, 상가나 지하교회로서 더 이상 유지하기 어려..
내가 누군지 알아?
요사이 호사가들에게서 유행되는 말이 '내가 누군지 알아?'이다. 이것은 어느 장관 후보자인 국회의원의 4급 보좌관이 술에 취해 대리운전기사를 폭행한 뒤에 한 말이다. 이 말의 역사는 더 오래되었다. 야당의 여성 국회의원과 그 일행들..
Page 3/13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포토뉴스
순교자 김정복목사 기념사업회 설립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