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4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사설
방패
독자질의
이슈와 해설
PDF 신문읽기
포토뉴스
Home > 신문보기 > 이슈와해설
제97총회 지상 신문고(申聞鼓) ⑩
「특 집」 하늘의 총회와 땅의 총회가 너무 차이가 있다   우리 헌법 정치 제12장 제1조에 '총회'의 정의에서 '총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의 모든 지교회 및 치리회의 최고회니 그 명칭은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라 한다'고 ..
제97회 총회 핫이슈
헌법이 정한 선거제도 시행과정 어떻게 하나? 제비뽑기 VS 직선제(투표)   총회가 선거 때마다 부정시비가 빗발치게 되자 1998년 제83회 총회 때 옥한흠목사가 총회현장에서 총회장으로 당선된 길자연목사를 규탄하는 발..
제97총회 지상 신문고(申聞鼓) ⑨
발전적 노회 구역 정비를 하자   행정구역 단위로 일괄 조정하자 지역․무지역 노회를 하나로 묶어야   이번 총회는 총회설립 100주년을 맞는 매우 의미있는 총회이다. 지난 100년의 세월을 되돌아보고 앞으..
제97회 총회에 발의된 주요 헌의안(2012. 8. 27. 현재)
1. 고 박형룡 박사 관련 1) 고 박형룡 박사 기념 사업의 건   2. 헌법개정 가. 헌법개정위원회 설치 관련 2) 헌법 전반적인 검토를 위한 총회 헌법개정위원회 설치의 건 3) 헌법개정위원회 15인을 두어 헌법정치와..
제97총회 지상 신문고(申聞鼓) ⑧
합리주의와 합법은 다릅니다 치리권 행사는 적법하게 해야 됩니다   현재 우리 총회는 총회 기구로 각 상비부와 특별위원회가 있어 이 두 기구는 총회가 파회해도 다음 임기까지 맡은 직무를 계속 수행하는 기구인다. 이 상비부와 ..
WCC가 무엇인지 모르고 초청하였다 (김삼환목사)
한줌도 안 되는 NCCK는 WCC준비에서 빠져야 한다 (조성기목사) '김삼환목사 WCC 준비위원장 사퇴하라'   최근 2013년 WCC한국유치준비위원회가 소집되어 WCC한국본부의 조직문제와 2013년에 개최될 WCC제10차 세계대..
제97총회 지상 신문고(申聞鼓) ⑦
정화를 외치는 정화조의 사람들, 어찌하리요?   제70회 총회시에 총회정화위원회라는 것이 있었다. 당시 정화위원의 주 멤버는 김현중 이봉학 한명수 윤재동 그리고 이영수 목사와 함께하는 4인방들이 그들이었다. 이들의 특성..
제97총회 지상 신문고(申聞鼓) ⑥
임원회 월권을 즉시 중지해 주세요 소위 '임원회 소위원' 언제까지 둘 것인가?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에는 총회임원회란 없다. 동시에 총회규칙에도 임원회는 존재하지 않는다. 헌법 정치 제12장 제7조에는 총회는 회기가..
제97총회 지상 신문고(申聞鼓) ⑤
(총회) 서류 취급에 불만이 해소 되어야 한다   우리 총회는 헌법과 규칙과 결의가 있고 여기에 업무규정 서류처리 규정 등 중요한 법규가 있다. 그래서 하회가 총회에 서류를 접수하려면 첫째, 총회사무국을, 둘째, 총회서기를..
제97총회 지상 신문고(申聞鼓) ④
'증경총회장단'은 총회장의 자문기구일뿐 안건 발의나 자유발언은 부당하다  며칠 전 대구에서 전국영남교직자회 총회가 있었다. 그 총회의 절차에 신임원 선출 전에 회칙심의라는 데서 다수의 회원들과 퇴임하는 대표회장이 임..
Page 6/9     ◁   [1] [2] [3] [4] [5] [6] [7] [8] [9]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