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12월 6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총회회관 매각설은 낭설이어야 한다

[ 2019-07-23 10:32:27]

 

총회유지재단의 업무에 책임성을 따지자

근래 우리 총회센타(사진)를 매각하고 총회회관을 서울 근교에 있는 경기도에 새로 건축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소문의 진원지는 전 회기에 설치된 총회회관 신축 준비위원회이며 근래에는 총회은급재단(납골당) 조사처리위원회가 이 문제에 대해 이런 말 저런 이야기를 내어놓고 있다고 한다.
여기에 두 가지 문제점을 제시한다.
 
(1) 총회유지재단은 총회 재산 보호 관리의 업무를 맡고 있는데, 현 총회유지재단이사회는 순수 총회임원이 유지재단이사로 구성되어 있다.
총회임원 9인과 총무까지 10인이 총회유지재단이사회인데 이들 10인의 교회들이 총회유지재단에 가입하고 있지 아니하다.
총회 재산 이전에 자신들의 교회 재산이 총회유지재단에 우선 가입해야 총회 재산을 관리할 책임자가 될 자격이 있다. 그런데 총회장부터 모든 임원들이 소속된 교회들의 재산이 총회유지재단 밖에 있으면서도 총회 재산을 관리하려는 것은 심사가 잘못되어 있다.
우리 법에 선거관리규정이 있다. 그 규정에 총회임원 출마자는 반드시 재직 교회 재산을 총회유지재단에 가입된 자라야 한다는 제한 규정을 신설해야 한다.
그리고 총회임원이면 당연히 유지재단, 은급재단, 복지재단 이사가 된다는 규정은 개정해야 한다. 은급재단 가입조차도 하지 않은 자가 어떻게 은급재단 납골당 사건을 취급할 수 있는가?

(2) 총회총무는 총회의 상근직원으로서, 총회법인 기구의 상무이사 자리를 맡긴 것은 부당하다.
그 이유 중에 하나는 총회 직원에 불과한데 유지재단, 은급재단, 복지재단 등의 이사로 책무를 맡는다는 것은 부당하기 때문이며, 또한 역대 총회총무들이 총회 재산 관리에 소개인이 되거나 혹은 자기 재산 판매를 목적으로 한 것이 역사이기에 직원에게 법인이사가 되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
그리고 현재 거론되고 있는 총회회관 매각설은 낭설이요 헛소문이며 허위보도로 돌려야 할 것이다.
현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번지인데, 그곳을 떠나면 영구히 총회회관을 서울시에 존치할 수 없다는 사실에 깊은 성찰이 있기를 바란다.
총회본부는 대한민국의 수도요 모든 지역을 아우를 수 있는 서울특별시에 있어야 한다. 서울을 떠난 그 어떤 곳에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본부가 되어서는 안 된다.
총회 재산을 관리하는 이들은 현 대치동에 위치한 총회본부가 건설되기까지 그 역경의 역사들을 살펴볼 수 있기를 바란다.

총회본부가 세워질 당시 이곳은 그야말로 허허벌판이었다. 하지만 당대 교계지도자 이영수 목사는 무릎 꿇고 기도하며 총회의 100, 500년 후를 깊이 통찰하고 총회센타를 건축하기 위해 건축위원회와 회관건축의 특별유지자를 찾았다.
당시 정태성 장로와 전국여전도회연합회 회장 김숙애 권사를 찾아 김숙애 권사에게는 영동대로 330의 대지 구입을 위해 여의도에 있는 여전도회 땅을 매각하여 3억 원으로 이곳 450평을 우선 구입하고 성창기업(합판기업) 정태성 장로에게는 건축의 책임을 담당케 하여 건축을 시작하였다. 그리고 건물의 완공을 위해 전국의 목사는 십일조를 장로는 월 5만원을 그리고 노회들과 교회들에는 모금을 하여 세운 것이 현 총회센타이다.
총회센타를 옮기려는 절대적인 필요성을 느낀다면 무엇보다 대치동의 이 총회본부 건물을 짓기까지의 역과정으로 전국 교회와 노회 그리고 전국의 목사 장로 집사 등 뜨거운 기도와 십일조와 헌금을 자원해 주었던 그분들의 허락을 얻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다시 한 번 당부하건대, 총회회관건축위원회 소속 인사들의 교회들이 총회유지재단에 가입하였는지 우선 확인해야 할 것이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4회기 총회 이모저모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