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10월 2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노회 교회 분규시 매뉴얼은 헌법에 있다
총회임원회 총회 결의 없는 특별위가 불법이다

[ 2019-06-28 13:50:55]

 

< 총회임원회>

총회장과 총회서기 답이 없다, 양보가 있어야 한다고

최근 현 총회임원회가 산하 노회와 교회 분규 처리와 관련해 난관에 봉착하고 있음을 기관지를 통하여 고백한 것이 확인되었다.
근원적으로 총회임원회는 총회시에 총회 사무와 안건처리가 본 직무인데도, 과욕을 부려 총회 파회 후에 사건을 처리하겠다고 결의를 한 것이 화근이 되었다.
현재 총회임원회가 별난 위원회를 구성하여 직접 치리권을 행사하고 있는 사건을 보면, 노회 문제로는 경기북노회 삼산노회 중부노회 전남제일노회 서광주노회 등이다. 교회 건으로는 수년간 총회에서 엎치락 뒤치락 하고 있는 성석교회와 목양교회 그리고 대구서현교회 등으로, 이에 대해 알게 모르게 임원회가 관여하여 간섭을 하고 주도하고 있다.
그러나 총회장과 총회임원들이 특별한 관심을 갖고 주도하고 간섭하고 있는 노회와 교회들에 대하여 '해법이 없다.'는 것이 사실이며 '양보하면 된다.'는 것도 엄연한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그래서 201967일 소집된 총회임원회는 교회와 노회 분규에 '명백한 매뉴얼이 있어야 한다.'고 총회서기가 실토하였다.
사실 현 총회장과 총회임원회에게는 그 해법인 매뉴얼이 있을 수 없다.
명백한 것은 대한예수교장로회는 8대 원리로 교회와 노회를 다스리고 있고, 거기에 원리를 해석하는 법도에는 '교회에 쟁론 사건이 발생하면 성경 교훈대로 교회의 성결과 화평을 위하여 순서를 따라 각 사건을 적법하게 그리고 관할 범위에서 각 회의 고유한 권한대로 검사하여 처리하라'고 명시되어 있다(정치 제8장 제2).
명백한 것은 총회임원회는 치리권이 없다(정치 제81). 동시에 총회임원회는 특별위원이 될 수 없다(규칙 제1133).
그런데도 총회임원회가 벼라별 특별위원회에 가담하고 설치해서 무법으로 불법으로 사건 해결사가 되고 있으니, 법도 아니므로 듣지를 않고 따르지를 않으며 순종하지를 않는다.
총회촬요에는 총회임원이 스스로 '당연직'이라고 이름 붙여 4곳에 그리고 특별위원회는(이름을 표시한 특별위) 3곳에 참여하고 있다. 그 외에 이름 없이 총회 결의라는 명목으로 2018912일 이후에 임원이 스스로 특별위원회를 만들었는데 과연 그들의 위원회가 제103회 총회 현장에 접수된 안건인지, 103회 총회가 알고 있는 사건인지, 과연 제103회 총회회의록 및 촬요에 명시된 안건인지에 대하여 분명한 답이 있어야 할 것이다.
총회임원들은 문제가 있는 노회와 교회가 불법을 한다고 보고 있고, 그에 비해 전국의 교회와 전국의 노회들은 총회임원들이 법에 없고 규칙에 없고 결의에 없는 불법위원회로 파회 후에도 계속 103회 총회 현장과 같이 사건을 다루고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러기에 불법이 있는 한 사건은 계속되고 국가법원의 소송은 계속될 뿐이다.
총회를 살리고, 노회를 바로 서게 하고, 개 교회 문제를 바르게 다스리려면 제103회 총회시에 발의된 안건 외에는 모든 문제에 임원회가 손을 떼고 현재 진행 중에 있는 부당한 안건들은 고스란히 제104회 총회로 제출하기를 바란다.
총회는 현장이 최고의 치리회다. 총회에서 사건을 재판국에 보내든지, 총회 결의에 의해 노회분립위원회를 설치하든지, 총회가 산하 교회의 살길(활로)을 제시하여 전국교회와 전국노회와 기관단체가 총회를 따르게 해야 할 것이다.
다시 한 번 확인하기는, 임원회에는 치리권이 없다(헌법정치 제8장 제1). 임원회는 특별위원이 될 수 없다(총회규칙 제433).
총회가 발의된 안건을 임원회에 직접 처리하라고 결의하기 전에는 특별위원 또는 화해위원, 수습위원, 중재위원, 사실확인위원이든 무엇이든 만들 수 없다(총회규칙 제24).
가령, 총회가 임원회에 맡겼더라도 임원은 2인을 초과할 수 없다.
우리는 총회 헌법정치 제12장 제1조에 명시된 '총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의 모든 지교회 및 치리회의 최고회다.'라는 법에 의한 치리권 행사가 있기를 바란다.
총회는 21개 상비부가 있고, 또 총회시에 합당한 결의에 의한 특별위원회가 있다. 따라서 총회장과 총회임원들이 총회를 파한 후에도 총회라는 명분으로 총회가 결의하지 않은 문서발행, 사건처리 또는 하회 통치는 이제 그쳐야 한다.
한 가지를 더 곁들이면, 103회 총회 후 현재까지 접수한 안건을 적법하다고 한다면, 104회 총회시에 헌의부로 하여금 총회에 보고하게 해야 할 것이며, 2018912일 이후의 모든 안건은 제104회기의 안건이 되어야 총회가 정상화 될 수 있을 것이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4회기 총회 이모저모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