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4월 22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상비부
제58회 중부노회 단결하여 오직 호헌을 외쳤다
총회규칙은 최고법이 헌법과 규칙이라고 하였다

[ 2019-03-29 14:16:01]

 

< 중부노회 제58회 정기노회>

불법과 변칙으로 만든 모임은 헌법 밖의 모임이다 

2019311일 오전 1030분 제58회 중부노회 정기회가 임마누엘교회(정순기 목사)에서 노회원 7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노회장 김용제 목사는 항간에 중부노회가 폐지되었다는 소문이 있고 또한 중부노회 임원들은 총회재판국에서 정직 처분을 받았으니 임원이 없다고 중상모략을 하고 있음에 대하여, 총회헌법 및 총회규칙에 의하면 제103회 총회가 중부노회를 폐지하거나 중부노회의 조직과 행정을 폐지한다고 결의한 것이 제103회 회의록 및 요람(1쪽에서 427)에 없다고 하였다.
다만 제103회 총회시에 재판국이 중부노회를 이탈하고 중부노회에서 치리한 자들이 헌법을 위반하며 제출한 불법문서로 불법 결의하여 재판국이 보고를 한 것에 대하여 2018918일에 재심청구서를 제출하고 이에 재판비용 400만원을 납입하였다.
권징조례 제69조에는 '치리회의 종국 결안이 끝난 후에라도 피고를 면죄할 만한 새 증거가 발현되면 피고는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는 규정에 의해 총회재판국의 보고에 네 가지 중대한 하자와 불법이 있어 재심청구를 하였다.
헌법 권징조례 제45조에는 '담임목사를 정직할 때는 담임까지 해제할 수 있으나 상소한다는 통지가 있으면 그 담임을 해제하지 못한다'는 강제규정이 있는데 제103회 총회가 담임권은 인정하여 담임목사로서 설교권이 있다는 전제 아래 정직을 말했는데, 여기에 담임권이 살아 있고 상소한다는 통지 즉 재심청구로 상소장을 2018918일자로 제출하고 재판비용 400만원을 납입했으므로 통지(말로 하는 통지)가 아닌 문서로 현금으로 납입한 이상 중부노회 목사의 신분과 담임권이 분명하게 살아있다고 헌법이 말하고 있다. 이것을 누가 헌법 위반이라 할 수 있는가?
총회규칙 제8조에는 '총회의 최고법은 헌법과 규칙'이라고 명시되어 있으므로 권징조례 제45조와 총회규칙 제8조 및 헌법정치 제15장 제10조에 의해 '성경을 근거로 한 헌법은 성실한 마음으로 신종하여 장로회 정치와 권징조례와 예배모범을 정당한 것으로 승락하였기에' 대한예수교장로회 중부노회는 총회헌법과 총회규칙에 의해 호헌할 것을 굳게 믿는다는 문답에 전원일치로 ''로 응답하고 대한예수교장로회 제58회 중부노회를 개회하였다.
이번 제58회 중부노회 정기회에서는

첫째, 58회 임원 선출에서 노회장 김용제 목사, 부노회장 이덕주 목사 정상모 장로, 서기 한상진 목사, 부서기 이봉석 목사, 회록서기 박동규 목사, 부회록서기 김판중 목사, 회계 임동환 장로, 부회계 문용택 장로를 선임했다.

둘째, 104회 총회총대에 (목사) 김용제 정순기 김진수 박봉규 (장로) 정상모 임동환 문용택 이쌍기 씨 등이다.

셋째, 장로고시 합격자는 이철수(목양교회) 이종구(임마누엘교회), 장석은(은광교회)이다.

넷째, 58회 중부노회는 개회시에 노회장이 호헌을 선언하고 전체회원이 아멘하고 찬성했다. 이에 중부노회를 원상회복하기 위하여
서울지방법원에서 패소한 총회결의효력정지 및 이탈자들의 직무정지에 대하여 서울고등법원에 항고하기로 결의하고
고법 항고에 필요한 총회직원 총회임원 등이 관공서 재활용으로 문서를 발부한(대표자증명 사실증명 인감증 등) 불법문서 작성과 직권남용과 사문서변조를 통해 법원을 기망한 행위들을 낱낱이 게재하여 형사소송도 제기하기로 가결하였다.

중부노회는 법원소송에서 명백한 허위사실을 은폐하여 불법문서를 작성하여 거짓으로 재판을 악용하여 하나님의 영광을 가린 현 임원회와 총회 직원에 대해 중부노회 70개 교회와 8만 교인들이 하나되어 불의자에 대응키로 각 교회에 통보하고 함께 기도하며 힘과 뜻을 모아 헌금하고 필요한 요원을 내세우자는 데 뜻을 모았다.
중부노회가 이렇게 강력하게 결속하여 호헌하자는 데는 누구보다 '변화하라'는 총회장의 위선이 이들에게 충격을 주었기 때문이다.

103회 총회가 파회한 뒤 1개월 만에 20181018일 총회 5층 대회의실에 모인 제103회기 총회 기관장, 상비부장 워커샵에서 총회장은 '서류접수 관련 사항 안내'를 공개하였다. 14쪽의 서류접수 관련사항 중에는

1)
총회본부에서는 노회 경유 된 문건을 임시접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정치 제81, 821, 1062, 124, 헌규 제1, 31) 등 법규를 잔뜩 수록하였다. 그러나 이 헌법을 깡그리 위반하는 것이 총회장이며 임원이다.

2)
총회문서 접수 매뉴얼에는
총회 전산에 등록된 노회문서 접수원칙이 중부노회건에 위반과 악용되고 있다.
양분된 노회문서 접수기준으로
) 홈페이지에 등재 여부 확인 후 - 중부노회의 경우는 의도적으로 홈페이지에 있는 노회는 삭제하고 노회조직도 되지 않은 개인과 불법단체를 수록하였다.
) 노회회의록 첨부 - 중부노회 이탈자 등에게는 노회회의록이 전혀 없었다.
) 노회직인 분실 이유로 새 직인 사용은 불가 - 그러나 직인이 버젓이 있는데 분실했다는 말만하였다. 분실이면 경찰에 신고하고 신문에 분실 사실을 공고해야 함에도 그런 것 없이 관공서 제출용이라고 인감증을 발부하여 동행사를 하였다.
) 총회헌법에 의거 21당회 되지 않은 노회문서 접수불가 - 그런데 이탈측 불법자 등에는 이런 법 저런 규정을 깡그리 무시하고 해달라는 문서를 몽땅 발부하여 정부와 법원을 속였다.

3)
재판소송 및 분쟁 중에 있는 노회와 교회의 소속 재직증명 등 발급 보류 - 20181212, 20181217일 두 번에 걸쳐 분쟁 중에 있는 중부노회 이탈측에게 . 대표자증명 . 소속증명 . 사실확인서 . 인감증을 발부하여 법원을 기망하고 중부노회의 재정을 은행에서 몽땅 빼내가는 뻥치기를 한 것이 현 총회장이며 총회서기이며 임원이다.

4)
총회가 발급하는 문서는 공정성과 객관성 및 중립성을 원칙으로 신중히 발급한다 - 이것은 총회장과 임원들이 산하 기관장과 상비부장에게 공식으로 시행한다고 공개한 약속인데 중부노회건에서는 공공성이 없고 객관적으로 볼 때 한쪽에 치우쳤는데, 전부 기울여서 막가파 식으로 몽땅 발행하였다. 중립성을 원칙으로 한다는 말은 웃기는 말이다. 중립성은 현 정부만 사용하는 말인 줄 알았더니 이승희 총회장도 중립이란 말을 애용하고 있다.

5)
노회가 답변하기 어려워 문의나 청원을 총회에 정식 제출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개인이 제출하는 문의와 청원은 총회가 직접 받아 다루지 않는다. 개인서류는 순서대로 먼저 하회의 답변을 먼저 얻도록 해당 치리회로 돌려보낸다 - 이 또한 새빨간 거짓말이다.

그 증거로 20181023일 본부103-136호 중부노회 남창우 씨 앞으로 된 총회장과 서기 명의의 공문에서
2018
1012일 노회소집에 대한 답변에는
5차 총회임원회(2018. 10. 18.) 회의에서는 교회정치문답조례(하지 완역판)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제807문과 제809문 등 각 치리회 보통규칙 2항에 의거 '노회장 유고시 부노회장이, 부노회장 유고시는 증경노회장이 사회하도록 하되 직전노회장으로부터 역순으로 사회토록 답변하기로 가결하오니 양지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답하였다.
문제의 질의는 '노회소집을 어떻게 할까요'인데 답은 노회장 유고시에 사회자를 말했다.
여기에 총회장과 임원들이 모여 답을 준 근거가 배광식 정준모 정홍주의 완역판 정치문답조례 제807문과 제809문이라고 했다.
정치문답조례 제807문은 회장이 의장석을 떠나는 경우다. 답은 회장이 속한 치리회에서 상소나 소원을 심리할 경우 그 심리를 하는 동안은 회장석에서 떠나야 하고 이런 경우 총대 중 직전회장이 사회를 한다는 것이다.
또 정치문답조례 제809문은 회장이 읽어야 할 규칙 중에 각 치리회 보통규칙 2항에서
예정한 시간에 정족수가 모였으나 회장이 참석하지 않았으면 새로운 회장이 선출될 때까지 지체하지 말고 총대이면서 직전회장이 사회한다. 만약 직전회장도 자리에 없다면 참석한 위원 중 연장자 순으로 사회한다. 이것은 우리 헌법이 없을 때 또는 치리회가 정한 시간에 성수되는 때, 회장이 없을 때 누가 사회를 할 것인가에 대한 것이다. 노회소집과는 무관한 규정이다.
우리 헌법정치 제10장 제9조에는 명백한 답이 있는데 무엇 때문에 노회 소집권을 노회 사회권으로 지시하였는지?

이번 경우 정치문답조례를 잘못 사용하는 어리석음을 드러내어 결국은 소위 임원회 결의로 개인에게 답하고 문답에 동문서답을 하여 총회를 욕되게 하였고 상상을 초월한 불법을 하였고 임원회가 사촉을 하였으니 이 건은 제104회 총회 전에 형사든 민사든 법정에 서야 할 것이다.

6)
또 하나의 불법은 총회서기는 가접수 문건을 검토(모인데 도라 함)한 후 문서접수 여부를 판단하여 직접 처리하거나 총회임원회에 상정하여 처리한다는 부분이다.

우리 총회규칙 제7조에 임원들의 직무를 게재하였다. 그 규칙 제7조에 그 어디에도 임원회가 서류를 안건으로 처리하라는 데가 없다.
원칙적으로 임원회는 상설기구가 아니고 총회시에만 있는 기구이며 또한 정치 제8장 제1조에 의하면 임원회에는 치리권이 없다.
임원회가 총회권한으로 차기총회 안건을 처리하는 것은 불법 중의 불법이다.

예수께서는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다 천국에 들어갈 것이 아니라'라고 하셨다. '주의 이름으로 선지자 노릇을 하고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좇아내었다고 할지라도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다 떠나가라'고 하셨다.
불법은 죄라고 하였는데 죄를 짓고 만들고 죄를 의롭다고 판단하여 변화하라고 하면서 자신이 변하지 않는 것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에서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이상의 것은 중부노회가 결속하여 불법을 행하는 자들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근거이며 물증이 된다고 본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