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4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장로회 제도에서 임원 당연직은 적폐다

[ 2018-07-23 16:38:27]

 
 임원회가 상비부 및 특별위원과 상설총회 대행은 '문제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1901년 공의회 시대부터 장로회 정치제도는 '민주적정치' '상향식 제도'를 지향하여 왔다.
민주적정치의 원리와 근거는 출애굽기 316절과 민수기 116, 사도행전 1423절과 베드로전서 51, 야고보서 514절에 근거하고 있는데, 민주적이란 성경적 또는 법적인 정치 제도라는 것이다.
또 상향식 제도란 당회에서 노회로, 노회는 총회로 나아가는 상향 제도이지 결코 총회가 노회를, 노회가 당회를 지배하는 제도가 아니라는 것이 장로회 정치의 특색인데, 근래에 이르러서는 총회가 노회 당회를 통치하는 전관 정치화가 되고 총회임원이면 곧 총회이며 동시에 모든 것이 가하다는 총독부 정치에서 진정으로 개혁주의를 하고, 참된 장로회 정치를 시행하려면 현재의 총회제도는 적폐로서 청산되어야 할 것이다.

금번(103) 총회 임원출마자들의 출마의 변으로
부총회장 후보 강태구 목사 - '총회 변화와 개혁이 필요합니다. 총회 품격을 확실하게 높이겠습니다.'
부총회장 후보 김종준 목사 - '총회를 총회다운 총회로 회복하겠습니다.'
부서기 후보 이형만 목사 - '총회를 총회 되게 섬기겠습니다. 총회는 하나님의 왕국의 비전 공동체입니다.'
라는 표어를 내세우고 총회임원이 되고자 함에 격려를 보내면서 회수로 103회가 되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가 성경과 헌법에 근거하는 총회가 되기 위해 몇 가지 제언을 한다.

첫째, 총회조직에 임원 당연직은 적폐로서 청산되어야 한다.

우리 총회 역사에서 당연직이라는 직분이 생긴 것은 2015년 제100회 총회 때부터였다.
본보가 총회역사에서 '당연직'이란 제도와 용어가 있는가를 살펴본 결과, 총회 102회 역사에 단 한 번도 당연직이 없었다.
총회헌법과 총회규칙에 당연직에 대한 그 어떤 문구도 없다. 그런데 제100회 총회시에 총회를 마치면서 회의록 채택을 임원에게 맡겼다.
당시 임원으로는 총회장 박무용, 부총회장 김선규, 장로부총회장 신신우, 서기 이승희, 부서기 서현수, 회록서기 김동관, 부회록서기 김정설, 회계 이춘만, 부회계 양성수 등이 있는데, 그중 이승희, 서현수, 김동관, 김정설 등 4인이 회록채택의 주역이었다. 이때부터 총회회의록 및 촬요에 '당연직'이라는 명분으로 총회임원이 총회특별위원에 참여하게 되었다.
총회규칙 제3장 제9조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조직에 21개 상비부 10조에는 6개 정기위원회 11조에는 실행위원회와 6개 정기위원회와 특별위원회로 구성되어 있다.
113항 특별위원회
1호에는 󰡐특별위원회는 총회에서 위임하는 사건을 처리하는 위원인데 위원은 5인 이내로 하며 권한은 총회가 정하고 위원은 그 맡은 사건을 처리한 전말을 총회 개회 익일 이내에 총회에 보고하여야 한다.
3호에는, 총회임원은 특별위원이 될 수 없다고 명문화 되어 있는데, 100회부터 현재까지(전례라고 하나 전례는 규정이 없을 때 적용되는 말이다) 임원회가 '당연직'이라는 자작 직분을 만들어 무려 7개 특별위원회를 관장하고 있다.

2017
년 제102회 총회촬요에는 총회임원이 당연직으로 특별위원에 참여하고 있는 곳으로는,
(1) 통일준비위원회. 당연직으로 임원 3. 상무직원 총무 1.
(2) 총회정책연구위원회. 당연직 임원 3. 상무직원 1.
(3) 총회역사위원회. 당연직 임원 2. 상무직원 1.
(4) 교단연합교류위원회. 당연직 임원 6. 상무직원 1.
(5) 세계교회교류협력위원회. 당연직 임원 3. 상무직원 1.
(6) 언론홍보위원회. 당연직 임원 2. 상무직원 1.
(7) 개혁사상부흥운동위원회. 당연직 임원 9. 상무직원 1.
(8) 종교개혁500주년 기념사업회. 최수용부총회장.
(9) 은급재단조사처리위원회. 장재덕 회록서기.
(10) 군선교회에 최수용 부총회장.
(11) 학원선교위원회. 권순웅 서기.
(12) 총회유지재단이사회에 임원 9. 상무직원 1.
(13) 총회은급재단이사회 임원 1. 상무직원 1.
(14) 사회복지재단이사회. 임원 1. 상무직원 1.

이렇게 총회임원이 되면 당연히 이상의 14개 특별위원회 임역원이 되는 것은 대한예수교장로회의 최고법인 총회규칙에 위배된다.
이렇게 임원이 자기들 소향대로 '당연직'이라는 것을 만들고 거기에 군림하는 것은

첫째, 총회헌법정치 제15장 제10조 서약 위반. 둘째, 총회헌법정치 제12장 제1조 모독. 셋째 총회규칙 제2장 제7조에 명시된 차기총회의 책임을 저버리는 것이며, 넷째, 총회규칙 제3장 제1133호에 명시된 총회임원은 특별위원이 될 수 없다는 규정에 위배되며 나아가서 총회에 항명하는 행위가 된다.

둘째, 임원회의 적폐적 행태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

현 총회임원들은 총회가 임원회에 직무를 맡겼으므로 총회 산하의 모든 문제에 상비부와 같은 직권을 가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1) 그 근거는 제102회 총회촬요 105페이지에 남전주노회 목포서노회 함동노회가 '총회파회 이후 올바른 총회역할에 대한 헌의로, 파회 후 총회수임사항과 총회 이후 올라오는 질의 긴급한 제반 현안과 각종 상정건까지 총회임원회가 다루도록 가결하다'
2) 촬요 133페이지에 잔무처리 위임에서 파회동의와 재청을 받고 회의록채택과 긴급한 제반 현안 등 잔무는 총회임원회에 맡기기로 가결하다 라고 하는 결의를 좇아 2017922일 제102회 총회를 파한 후 현재까지 102회 공식문서 950여 건과 총회임원회 특별소위원회 10여 건을 구성하였다. 총회임원회는 언필칭 총회결의에 의한 총회업무라고 말한다. 이 두 결의에 대하여 선 결의는 후 결의 우선에 의하여 결의 자체가 실효되는 것이 된다. , 선 결의 '총회파회 이후 업무처리 관련의 건'은 총회헌법이 존재하고 있는한 헌법위배이므로 그 효력이 없다.

또한 후 결의인 총회잔무 처리 위임건은 파회 동의와 재청은 받고 여기에 첨부하여 회의록 채택과 긴급한 제반 헌의 등 잔무는 총회임원회에 맡기기로 가결한 것은 부당하다.

) 현 안건에 다른 안건을 첨부하는 것은 일의제원칙 위반이며
) 동의와 재청이 나왔으면 파회동의는 우선동의요 긴급동의가 되므로 가부를 물어야 된다.
) 다시 파회동의와 재청을 받고 여기에 붙여서 파회 후에 일어날 것을 예상하고 회의록 채택은 잔무에 속하지만 '앞으로 일어날 긴급한 제반 현안' 등은 잔무가 될 수 없다. 이유는 제102회 총회는 1개월 전 총회소집할 때 회기를 2017918일부터 2017922일까지로 하며 회의 시작 때 절차대로 하기로 결의하였으므로 2017922일까지만 제102회기가 되며, 또한 총회장이 총회를 '파한다'고 선언하였으므로 제103회 총회에 발의될 안건에 긴급한 제반현안을 임기가 지난 임원에게 맡겨 처리하자는 결의는 불법이 된다.
) 이러한 결함을 제100회 제101회 제102회기까지 지속하는 것은 우리 헌법과 규칙을 기망하는 행위이며 동시에 반헌법 반총회적 행위가 되므로 청산해야 할 것이다.
다시 말하면 총회임원회가 불법 결의를 근거로 하여 임원회가 상비부도 되고 특별위원도 되며 화해 조사 지도위원과 치리권자가 되어 무소불위의 처사를 하는 것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가 될 수 없다.

2018
910일 제103회 총회 전에는 총회상비부와 특별위원회만 있고 총회임원회는 없는 것이며 총회규칙에는 총회임원은 '차기총회를 준비하는 일'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시 총회규칙 제3장 제1131호에 특별위원회 임무는 그 맡은 사건을 처리한 전말을 총회 개회 익일 이내에 총회에 보고하여야 한다고 되어 있는데, 102회 총회 특별위원인 총회장상 포상위원회는 제103회 총회에 보고없이 파회한 총회장에게 포상자를 보고하고 제102회가 파회되었는데 파회한다고 선언한 총회장이 포상을 하는 것은 불법이 된다.

만일 제103회 총회 때 포상위원회 보고와 시상은 불법으로 취소한다고 결의를 한다면 그 결과는 엄청난 부작용이 예상이 된다. 그래서 총회장과 임원회는 적폐의 대상이 아닌가?

 
우리 헌법에 당연직 제도가 없으나 당연직에 해당하는 직분이 한 곳에 있다.
그것은 교인의 청빙을 받아 위임하는 목사인데, 목사가 노회 허락으로 위임식을 하고 교회의 위임을 받으면 당회장직을 얻는데, 당회장직은 당연직이다. 또 당회장직과 제직회장직, 공동의회 의장은 위임목사가 가지는 당연직이다. 그 외의 교회 직분에 총회임원에게는 당연직이란 없다. 그럼에도 계속 당연직을 시행한다면 그는 헌법정치 제8장 제1조와 정치 제12장 제4, 정치 제12장 제7조 및 총회규칙 제2장 제7조를 임의로 범하는 범죄가 될 수 있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