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신학교
교육부, 금품수수 등 혐의 총장 파면 조치

[ 2018-04-09 14:24:23]

 


< 김영우 총장 퇴진을 촉구하는 총신대 학생들>


총신대 비리의혹 사실 확인
, 수사의뢰키로


총신대 총장의 금품수수와 불법적인 학교 운영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총장 파면과 함께 교비 횡령 및 배임 등에 대해 수사의뢰 조치를 내렸다.

8일 교육부가 발표한 총신대 실태조사 결과 총신대는 총장에 의해 독단적으로 운영되고 이사회가 학교 운영에 간여하는 등 법인과 학교 운영 전반에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지적사항으로는 결원 임원 미보충 등 법인분야 7, 임시휴업 결정 부당, 학생 징계 부당 등 학사 및 입시분야 5, 교직원 임용 부당 등 3, 소송비 및 인삼구입비 교비지출 등 8건이다
 
실제 이 학교 이사회는 후임이사를 선임하지 않은 채 14회에 걸쳐 임기만료 및 사임한 이사의 긴급처리권으로 부당하게 운영됐다. 총장은 교단 부총회장 선출과 관련 당시 총회장에게 2000만원을 건넨 배임증재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으나 이사장은 총장에 대한 징계의결 요구를 하지 않았다

또한 총장은 불구속 기소 처분 사실을 공식적으로 이사장 또는 이사회에 보고하지 않은 채 본인과 관련한 직위해제 등이 포함된 정관 개정()을 이사회 안건에 포함하도록 해 다시 총장으로 재선임 됐다이와 관련 학생들의 항의 농성이 진행되자 이사회 임원 일부는 농성장에 총장이 직접 동원한 용역업체 직원으로 강제 진입했다.

학사와 입시 운영에서도 총장은 교무회의 심의를 거치지 않고 독단적으로 임시휴업을 2차례 실시하는가 하면 대학원위원회 규정 제정()을 본인 의도대로 제정·공포했다. 대학원 일반전형 최종합격자 입시사정회의에 참석해 입시에 개입하기도 했다. 2018학년도 대학원 일반전형 합격대상자 중 총장실 점거 및 허위사실 유포 등의 행위를 한 지원자에 대한 불합격처리를 유도하고, 이후 반성문 등을 제출하자 응시자의 담임목사(현 이사) 보증서를 받는 조건으로 추가 합격시켰다.

이밖에 교원 충원 신청, 면접심사위원회의 면접이나 계약학과의 기초심사 등의 채용절차 없이 전 총장의 채용 요청에 따라 총 3명의 교수를 부당하게 임용했다. 계약직원 채용 시 채용공고나 면접 등의 절차 없이 학교법인 임원 등이 추천한 총장의 조카나 임원 등의 친인척을 우선채용하기도 했다.

 회계 부정도 발견돼 총장이 법인회계에서 집행해야 할 교원인사 소송 건 변호사 선임료 등 소송비용 22598000원을 교비회계에서 집행하고, 학사업무와 관련이 없이 목사 또는 장로의 선물용으로 구입한 인삼대금 4540만원도 교비회계에서 지출했다. 대학 부설평생교육원의 경우 위탁이 불가능한 업체에 학점은행제 과정을 위탁하고, 해당업체와 학생모집 및 운영에 대한 업무 위탁계약을 서명 또는 날인 없이 수의계약으로 체결, 주말반 수강료 총수입의 40%인 합계 1662373000원을 위탁 수수료로 부당하게 지급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 결과 통보 후 이의신청기간(30)을 거쳐, 이사장을 포함한 전·현직 임원 18명에 대해 사립학교법에 따라 임원취임 승인을 취소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교비회계 부당 지출, 교직원 자녀 장학금 부당 지급 및 징계 처분 직원 급여 부당 지급, 임시휴업 부당 결정, 교직원 채용 부당 등에 대해 총장 등 관련자의 중징계를 요구하고, 28000여만원을 회수하도록 조치했다. 불법적인 학교운영에 대해서는 총장 및 관련 교직원을 업무상의 횡령과 배임에 따라 검찰에 고발 또는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파이낸셜 뉴스 제공)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