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위원회
총회실행위원회, 총신대 건 민형사 소송하자
제102회 총회결의 재확인 철저히 이행해야

[ 2017-12-11 16:04:55]

 

총장 임기는 정관법에 잔여 임기로 명시되어 있다

20171123일 오후 130분 총회 2층 여전도회 회관에서 실행위원 150명 중 133명이 참석하여 회무를 시작하였다.
이날 회의는 1부 예배, 2부 안건심의였는데, 안건으로는 102회 총신대학 관련 총회결의 확인 부정구성 불법 재단이사회 경과 사항 총신대학교 비상사태에 대한 대응방안 등이었다.
예배에서 총회장 전계헌 목사는 요나서 1장 말씀을 통해 '네 하나님께 구하라'는 말씀으로 요나와 같이 어둡고 깜깜하고 숨쉴 수 없는 지경이라도 '네 하나님께 구하라'고 선포하면서, 이제 총회는 총신사태가 비상사태에 돌입하였다고 선언하였다.
안건 심의에서는
1) 102회 총회에 긴급동의 안건으로 총신대학교 총장 김영우 씨의 총장직 사태에 대한 것으로 제102회 총회는
(1) 총신대 총장 김영우 씨의 임기는 전임자(길자연 총장)의 잔여 임기다.
(2)
김영우 씨가 임기를 지키지 아니할 시에는 소속 충청노회가
임기만료(2017. 12. 28.)시부터 3개월 이내에 면직하고
만약 3개월 내에 처리를 하지 못하는 경우 충청노회 직인과 판결 관련 문건을 총회에 접수하고
충청노회는 헌법정치 제12장 제52항에 의해 총회가 폐지하고
폐지된 노회의 교회와 소속목사의 이관 문제는 총회임원회에서 처리하며
이 결의에 따른 시행 시기와 방법은 구체적인 절차 모두를 102회 총회임원회에 일임한다는 결의를 재확인하였다.
또한 총장 김영우 씨와 부정선전하여 구성된 불법 재단이사회가 2017. 9. 15. 총회를 기망하며 개정한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신학원 법인이사회 정관은 총회헌법 제42조 및 총회규칙 제4장 제15조 위반인 것을 확인하였다.
총회 규칙에는 '본회가 설립하거나 인준한 기관의 조직 승인권은 총회에 있다'고 하였다.
또 제16'본회는 소속기관 및 관계기관의 정관개정 새로운 의무 부담 등에 관하여 인준을 가진다'에 근거한다.
김영우 씨 측의 총신대 불법 재단이사회는 총신대학교 정관(2016. 2. 18. 개정)에서 정관 제1조 학교설립의 목적에서부터 19조 임기, 20조 임원선임 방법, 202항 개방이사, 22조 이사장 선출 방법, 45조 부정자 직위해제, 13567항 그리고 제472473항 등 무려 13곳을 임의로 개폐 및 신설하였다.

이날 3부 순서에서는 대응 방법에 대해 실행위원들의 고견을 들었다.

실행이사 배재군 목사 :
김영우 씨의 총장직 임기에 대하여 재단이사회 회의록에 없다고 한다. 과연 임기가 없는 것인가?
총신대학교 문제를 2회기 동안 총회임원회에 맡겼는데, 결과가 없다. 총회임원회에 책임이 없다고 보는가?
사학법에 의해 총장 사임에 대한 것이 무엇인가?
현 총신재단이사회 구성원 중에는 총신 측(김영우 측) 인사만 있고 총회 측 인사가 없는데 이래도 총신대학교가 총회산하 총회기관이라고 보는가?
재단이사회와 총회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한 이사의 이름을 공개하라.

이영신 목사:
정관 개정을 김영우 총장이 했는지 이사장 직무대행 김승동 목사가 했는지 밝혀라.
교육부가 사립학교법 제45조와 제58조를 위반하였다고 시정지시가 있었는데, 그 결과를 말해 달라.

강진상 운영이사장 :
총장 김영우 씨가 약속을 지켜야 하는데 운영이사회와 재단이사회 앞에 임기를 지키겠다고 했다. 김영우 총장의 임기는 2017. 12. 28.인데 공증각서한 약속은 지켜야 한다.
만일 총장 김영우 씨가 계속할 때는 김영우 씨 이름의 졸업장을 인정하지 아니하고 강도사 고시 응시에 추천 할 수 없게 해야 한다.
현재 운영이사회는 차기 총장후보를 선출키 위해 총장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였다. 위원으로 총회장과 재단이사장 교수 대표 1인 오정호 목사(중부호남) 김형국 목사(영남권) 이은철 목사(서울서북)를 선임하였다.

실행위원 유장춘 목사 :
현 총신재단이사 15명 전부가 부정이사다. 그들은 운영이사회 규칙 제62항대로 하지 않았다. 재단이사는 운영이사회가 공천하게 되어 있으며 운영이사회가 공천하고 투표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 무효다.
국법상 교과부법으로 볼 때도 법을 위배했다. 그것은 총신대 정관 제1조에 총신대학교는 '총회직할' 학교인데, 총회에 직접 관할을 받지 않았으므로 불법이다.
여기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첫째, 교과부에 대해 그 다음 사법부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길이 없다.
엄연히 총신대학교 개방이사회가 있는데도 개방이사 추천 없이 총신대에서 부정하게 개방이사를 선출 보고하자 그것을 이사회가 받고 그 다음 일반이사를 채웠다. 개방이사 선출이 불법이니 그 다음 이사 선출도 전부 무효다. 총신에서 사립학교법을 주장하는데 사립학교법으로는 합법적인 개방이사 추천위원회 결의 없는 이사는 전부 불법이 된다. 이 건은 교육부와 총신대 측이 저지른 부정행위다. 그러기에 교육부를 사법 판단을 받게 해야 한다.

실행위원 오정호 목사 :
이 문제는 실행위원회에서 3명 운영이사회에서 3명 총회임원 3명 등 9인 위원을 정하여 그분들에게 맡겨 1220일까지 처리하게 하자.

실행위원 김희태 목사 :
이 사태에 대해 부정의 근원은 불법재단이사를 선출한 사람에게 책임이 있으므로 부정 재단이사를 선출한 사람, 그리고 헌법과 총회규칙과 정관법에 어긋나게 재단이사가 된 사람까지 모두 총회가 처리해야 한다. 무릇 목사가 될 때 우리 총회 헌법을 지키겠다고 서약하고 목사가 되었으니 서약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목사가 목사의 일을 해야지 잘못되게 정치하려고 재단이사가 되는 것이 정당한지? 어떤 재단이사는 정년이 지나서 은퇴식을 하고도 총신재단이사라고 한다. 은퇴면 물러나는 것인데, 재단이사로 있다.

이영신 목사 :
총장 김영우 씨는 이미 102회 총회결의가 있으니 총회결의대로 시벌하기를 바란다.
총신정관은 2017925일 전 정관으로 원상복구해야 된다.

실행위원 이형만 목사 :
이 모든 것을 처리하려면 전부가 아니고 1인 즉 총회장이 책임자고 위원을 가동해 대처해야 한다.
총신대학교에서 부정 배격을 위해 데모하는 학생들, 교수들을 우리 총회가 책임지고 신분을 보장해야 한다. 총회장은 이 점을 유의하여 학생 보호, 교수 보장을 해야 한다.
그러나 밝히는 것은 학교법인 총신대학교 정관은 199531일 개정에 '학교의 총장 임기는 전임 기간으로부터 가산하여 그 전임기간으로 한다'고 부칙 3항에 명시되어 있다. 그리고 학교법인 총신대학교 정관 제20조 임원 선임 방법에서, '이사와 감사는 운영이사회의 추천을 받아 이사회에서 선임하되 본 총회에 소속한 목사 및 장로 중에서 선임하여 관할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으므로 재단이사 추천권은 운영이사회에만 있으니 운영이사회의 추천을 받지 못한 일반이사 하귀호 박재선 곽효근 문찬수 유태영 이균승 임흥수 김남웅 이상협 정중헌 송춘현, 개방이사 김승동 김영옥 박노섭 홍성헌 등은 원천무효에 해당하며 계속 이사직에 머물 경우 총회는 이들을 불법으로 재단이사의 직분을 찬탈 강점한 자들로 권징 처리해야 한다.
이 권징은 그리스도 예수의 존영을 위하는 것이며 총회와 총회산하 12,000교회를 살리며 300만 명의 영혼에게 유익을 주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