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상비부
고의적 재판 기피는 범죄와 같다
<재판국 전체회의의 빈 자리> 성수미달 계속되면 전국교회가 불신한다 2013년 6월 27일 오전 10시 30분 재판국 전체회의가 소집되어 국장 이기택목사의 인도로 예배를 드리고 서기 권재호목사가 회원을 호명하니 목사 5명..
모범 노회록 발간되어야 한다
< 제6차 노회록검사부 임원회> 수기로 기록하지 아니한 새순천노회 '문제 있다' 2013년 6월 25일 오전 11시에 제6차 노회록검사부 임원회가 소집되어 부장 문찬수장로의 인도로 예배를 드리고 회무를 처리하였다. 1) ..
2013년도 강도사고시 712명 합격, 불합격 175명
신천지 간부 출신에 대한 강력한 이의 제기
< 총회 강도사 고시 현장> 한기총 신천지 관련자료 제시하다 2013년도 총회강도사고시가 2013. 6. 24일과 25일에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양지)에서 응시자 892명을 필답고시를 실시하였다. 고시는 25일 10시에 조직신..
홀사모위로회 따뜻한 사랑 전달
< 사회부 임원, 소위원장 연석회의> 사회부, 각 소위원회 행사계획 수립 '사회부장 이호영 장로를 도웁시다'   2013. 5. 2일 사회부 임원과 소위원장 연석회의를 총회본부에서 회집하고 위원장 이호영..
순교자기념사업부, 제24차 순교자유족초청 위로예배 준비
< 총회순교자기념사업부 임원회> 유족들이 특별순서도 맡기로   총회순교자기념사업부(부장 염영호 목사)는 5월 7일(화) 오전11시 총회회관에서 임원회의를 열고 제24회 순교자유족초청 위로예배의 순서자 및 일정 ..
헌의부 실행위원회에 재판건 심의키로
< 헌의부 제5차 임원회> 임원회 서류 검토하고 실행위의 판단받기로 하다 헌의부 제5차 임원회가 지난 5월 9일 오전11시에 총회회관에서 소집되어 헌의부장 김대원 장로의 인도로 예배를 인도하고 안건을 심의하였다. 1) ..
농어촌 자활자립세미나 4대 권역별로 연다
< 총회농어촌부 제13차 임원회> 농어촌에 적용되는 전도방법 작물재배 등에 대해   총회농어촌부 제13차 임원회가 지난 5월 10일 오전11시에 총회본부에서 소집되어 농어촌부장 정영수 장로의 인도로 예배..
은퇴목사들 노후대책 절실히 요청된다
< 대천 한화리조트에서 58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개최된 은퇴목사 위로회> '9988231로 사십시오'라는 위로의 말 '은퇴목사 위로회를 더 개발합시다'   2013. 5. 6일부터 7일까지 충남 대천에 있는 한화리조..
총회규칙, 헌법과 총회결의 상충되지 않게 개정
< 총회규칙부 제1차 임원회> 규칙상 미비점은 과감히 보완해야 할 것   제1차 총회규칙부 임원회가 2013년 5월 2일 낮12시에 소집되어 규칙부장 김찬곤목사의 인도로 예배를 드리고 규칙에 관한 업무를 ..
정치부는 총회 본회의 안건만 처리할 수 있다
총회 전 절차 없이 발의된 문건 취급은 불법
< 총회정치부 임원회> 총회 전 절차 없이 발의된 문건 취급은 불법 정치부가 총회실행위 안건 발의는 부당 2013년 4월 25일 오후 5시에 정치부 임원회가 소집되었다. 이날 총회 사무국 행사 계획에는 정치부 임..
Page 6/18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