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신학교
형사법정 선 김영우 총장 변명 통할까?
 돈 주니 '고맙다 했습니다' '그 돈 은행에 넣어놓고 썼습니다' 변호인은 검사공소장에 대해 '의견서 제출하겠다' 2017. 10. 15일 오전11시에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 513호 법정에서는 서울지법 형사 제1단독이 2017..
김영우 총장 형사사건으로 기소되었다
국법과 교회법은 총장 직위 해제라고 했다
 결국 총회와 총신의 관계자들에게 배상해야 최근 우리 교단에 최대 이슈가 총신대학교의 분규 문제였고 그 분규의 핵심이 총장 김영우 씨였다. 그런데 마침내 그 문제가 마침내 정점을 눈앞에 두게 되었다. 그러니까 정확하게..
총신대학교 재단이사장 대행, 김승동 목사인가?
< 총신대학교 사당동 종합관> 전주예수병원, 총신재단이사 단골 산실 노릇한다 2017년 7월 11일 교단 기관지 (주간)기독신문 1면에 '총신재단이사장 대행 김승동 목사'라는 톱기사가 게재되었다. 2017년에 총신재단이사..
총신의 현상황 파악에 지름길 『교수소식지』 ②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가 말을 한다 원생들을 징계하려는 교수님들게… 학기를 마무리하는 지금 개강수련회 때 성찬식에서 탄식한 원생들을 징계하려는 소식을 접합니다. 이 소식으로 저는 다시 탄식하며 징계하려는 교수님들께 ..
총신재단이사 법규대로 추천심리 통보
교육부, 재단이사회 법인국 요청에 개방이사회에 권한 있다
< 총신 개방이사 선출위원회> 교육부, 총신대 정관 및 내규로 이사 선임 2017년 6월 5일 교육부가 2017년 4월 21일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 법인국장(권주식)의 개방이사 선출에 대한 요청에 개방이사 선출을 총..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가 말을 한다
 총신의 현상황 파악에 지름길 『교수소식지』 총신대학교 교수협의회가 지난 6월 7일자로 소식지를 발간 배부하였다. 이에 본보는 『교수협의회 소식지』에 게재된 내용과 관련하여 몇 차례 소개하려고 한다. 그 내용은 다음과 ..
낮과 밤에 총신재단이사장 얼굴을 나타내어야 한다
총신대 재단이사회 편법으로 법인이사 선임, 문제 있다
<총신대학교> 김영우 법률상 재단이사장, 안명환 대행은 부정 이사장인가? 2017. 3. 5일자 법정시비에 김영우씨 재단이사장 확인서 제출 총신대학교(사진) 재단법인 이사회가 지난 2017년 3월 15일에 교육부에 일반..
서울중앙지검 앞 총신대 교수들의 농성
< 총신대 김영우총장 구속기소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 김영우총장 구속기소 촉구 성명 발표 지난 3월 31일 총신대학교 교수 21명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현 총장 김영우씨를 구속 기소하여달라는 성명을 밝표하..
총신신대원 개학식 이변, 정답 있어야…
 '총장님! 총장님이 성찬식 할 수 있나요?' 2017년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개강식에서 총장이 예배를 인도하고 성례를 베풀려 하자 재학생들이 '총장님, 총장님이 성례를 베풀 수 있습니까?'라고 이의를 제기했다고 한다. 이 ..
총신대, 재단이사회의 현주소가 어디인가?
교육부와 재단이사회 변태 행위가 분규 해결 저해한다
< 총신대학교 종합관> 종교사학 총신대, 설립목적으로 돌아가야 한다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가 2017년 3월 전주예수병원에서 회집되었다. 이날 회집된 법인 총신대학교 이사회는 교육부의 최후적 계고장에 의한 재단..
Page 3/17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