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4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GMS
충절을 외치는 충청인대회 참관기
충절은 님을 향한 불멸의 충성심이었다
< 2015년 2월 13일 대전유성 소재 계룡스타텔에서 개최된 전국 충청인 대회> 말에 충절은 있었으나 삶에 충절은 없었다   지난 2월 13일 오전11시 대전유성에 위치한 계룡스타텔에서는 220여명(..
총회 초대교회와 같이 선교헌신예배
< 98총회 기간 중 수요일 저녁에 드려진 선교헌신예배 담당자 일동> 선교현지 영상보고, 선교사 지원 간증, 장학금 전달 제98회 총회장 안명환 목사는 공약대로 선교부흥을 위해 총회 기간 중(수요저녁예배) 전도부 헌신예..
GMS조사처리위원회, 면직 처벌한 선교사들 총회 기간내 해벌키로
총회가 GMS조사처리위원회의 보고를 받고 징계받은 선교사들을 총회 기간 내에 해벌시키기로 하였다. 총회는 둘째날 오후 GMS 보고 시간에 광주노회 목사회원이 제안한 ‘총회 기간 내에 선교사를 무조건 해벌하자’는 안을 받기..
제15회기 GMS 이사장에 박무용목사 선출
선교사 정년 65세에서 70세로 정관개정
< 총회세계선교회 신임이사장 박무용목사 > 3대 현안 처리, 다시 선교 100년사에 참여   9월 6일 월문리 훈련원에서 개최된 제15회 GMS 이사회 총회가 하나님의 은혜가운데 잘 마쳤다. ..
GMS 사태의 시작과 과정과 결과에 대한 신문보도에 대하여
요 약   1. 잘못에 대한 실무자의 불순종입니다. 2. 임원의 관대함이 실무자의 오만을 키웠습니다. 3. 사실을 확인하지 않는 행동과 편들기를 하였습니다. 4. 언론과 이사가 약자의 편을 들면서 공정하지 않았습..
크리스천포커스 창간호 사법제기되었다
< 세계선교회 임원회> GMS선교대회 3억 부정지출 의혹 기사로 GMS세계선교회 제14회기 제9차 임시 임원회가 지난 8월 29일 소집되어 이사장 하귀호 목사의 인도로 예배를 드리고 회무를 처리하였다. GMS세계선교..
선교사 49명 자진 사임해야 한다
권고 불응하고 소송에 의존, '혐의없음'에 답도 없나 세계선교회 세계적 반항사건으로 기록된다   2012. 6. 8일자 인천지방검찰청 남수연 검사는 김수길, 김현태, 안찬호, 최근봉 선교사 등 49명의 선교사가 제기한 특정경..
총회설립 100주년기념 특별선교사 훈련한다
이름 있는 중진 선교사 영입하여 임명장 수여
<제14회기 9차  세계선교회임원회> 제14회기 9차 세계선교회임원회 개최 제14회기 제9차 세계선교회임원회가 2012년 6월 7일 오전 11시에 세계선교회 서울본부에 소집되어 이사장 하귀호 목사의 인도로 예배를 ..
GMS임원들 횡령죄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
선교사들의 비장의 무기 효력없게 되었다   GMS세계선교회 이사장 하귀호목사를 위시한 세계선교회 이사와 임역원들을 선교사 40여명이 형사고소를 하여 처벌하여달라는 솟장이 서울 수서경찰서에 접수되어 1차 조사를 하고 ..
GMS 특별감사 받기를 청원하다
문제 제기자들, 고소에서 기도회 그리고 성명까지 강대흥 문제 소송문제 그대로 진행하라고 한다   지난해 안산동산교회에서 개최된 GMS세계선교대회 이후에 선교사역은 꼬여만 가고 있다. 선교사들이 집단으로 형사고소를 제..
Page 1/3     ◁  [1] [2] [3]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