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2월 18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행정중지 명령, 헌법․규칙․결의에도 없다
규칙에 없는 임원회, 임원에겐 총회현장 업무뿐
< 총회임원회> 총회 파한 후 임원회가 총회인가? 지난 4월 9일자 총회본부 제102-670호로 총회장과 총회 서기 명의(권순웅목사)로 <중부노회 행정중지>라는 문서를 발부하였다. 4월 25일에는 본부102-726..
전국 목사장로기도회 개혁되어야 한다
기도할 충분한 시간 배정되어야
< 충현교회에서 개최된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기도 외엔 그 무엇도 금해야 할 것이다 제55회 전국 목사장로기도회가 지난 5월 8일부터 10일 아침까지 충현교회 예배당에서 3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
38년 시무 박장근 목사 원로목사 추대
< 원로로 추대된 박장근 목사와 사모> "함께해 주신 하나님께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새하남교회 2대목사에 최형석 목사 위임 "선배 목사님같이 성역을 감당하겠습니다" 2018년 5월 19일 ..
오정현 목사에게 누가 돌을 던질 것인가?
 목사는 현직 목사, 당회장, 총대, 이사장직에 재직하고 있다 근본 본교단 출신이고 교단의 공헌자가 아닌가!!   기독신문 4월 24일자 1면 전5단 광고에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전계헌 목사 명의로 된 오정현 ..
총회임원회, 치리권 행사 할 수 있나
 노회행정중지란 법에 없다 불법자 청원을 근거로 할 것인가?   2018년 4월 9일 총회본부 제102-670호에 '총회결의사항 미이행에 따른 중부노회 행정중지 통보'라는 공문이 총회장 전계헌 서기 권순웅의 명의로..
은퇴목사위로회, 무엇이 위로인가?
제26회기에 은퇴목사 732명 참석 성황
< 총회은급부가 주관한 26회 은퇴목사위로회> 고통 주는 세미나 잡종행사는 지양되어야   총회은급부가 주최하는 제26회 은퇴목사위로회가 충남 예산군에 있는 덕산리 솜스파캐슬에서 무려 732명이 운집한 가..
삼산노회 제35회 노회장에 정부근목사 취임
 정책실행위원 7인 선출 노회 이탈자 처리하고 사법책임 묻기로 제35회 삼산노회 정기노회가 지난 4월 9일 오후2시에 정암교회 예배당에서 52명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노회규칙을 개정하고 임원선출과 제103회 총회 총대..
강용구 목사, 법정위증죄로 300만 원 벌금
 정식재판하면 10년 형도 받을 수 있다   2018년 4월 6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유두열 검사는 피의자 강용구에 대해 위증죄로 300만 원 구약식 처분을 내렸다. 유두열 검사는 박무용 목사와 이능규 목사 간의 형사..
허위 사실 유포인가? 공인의 사생활 공개인가?
 김화경의 공익단체인가? 전계헌의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인가?   한국공익실천협의회 대표 김화경 목사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본부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관 앞에서 총회장 전계헌 목사의 명품 가방 금품수수 의혹에 대..
총회임원회, 치리권 문제 있다
'이단성 있다' 규정하고 조사하라는 지시는 형법 위배다 '신사도운동' 과연 사실인가도 확인해야 한다 2018년 4월 20일 총회임원회 20차 회의에서 ① 대구수성노회 ② 서대전노회 ③ 평양제일노회 등이 상정한 인터넷언론매체 ..
Page 7/66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