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2월 18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총회 기능과 임원회 기능 무엇이 다른가?
< 총회장이 참여률이 높은 노회 대표들을 격려하고 있다 > 임원회 결의로 총회를 대행할 수 없다 제103회 총회는 그 어느 총회보다 안건이 많았으며 이에 반해 총회임원회가 맡아 처리할 안건은 50건에 불..
총회장직 등 8대 중직 직무 개시
총회는 50건의 안건을 총회장이 처리케 했다
< 인사하는 103회 총회 신임원들> 교회의 희망, 민족의 희망을 위해 변화하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규칙 제4장 제13조에 의하면 ①총회장직 ②학교법인 총회신학원 ③재단법인 총회유지재단 ④재단법인 총회은급재단 ⑤..
제103회 총회 헌의안 처리 결과
 [헌법시행] ◇대회제 실시의 건→현행대로 ◇목사 면직된 자는 '목사' 자칭 사용 금지와 총회 관련 의견 제시, 청취, 집회금지, 주변인의 해․면직자와 동역 금지 및 제대의 건→헌법대로 ◇목사 재안수 ..
변화하라는 모토로 제103회 총회 3일 만에 성료
총회장 이승희 목사, 부총회장 김종준 목사․강의창 장로 선출
< 총회 둘째 날 오전  회무를 마치고 기념 촬영하는 제103회 총회 총대들> 효율적인 회무 진행과 상비부 강화 등으로 좋은 선례 남겨 7년 걸린 <총회헌법> 공포로 새로운 총회 역사 기록해 ..
제83대 전국여전도회연합회 총회 개최
< 전국여전도회 83대 임원 일동> 신임회장에 여봉주 권사 취임 산하단체 연령 제한은 비성경적이다 제83회 전국여전도회가 2018년 9월 4일 오전 10시 30분에 전국여전도회 회관에서 89개 지회 총대 318명이 참석..
변조된 재판권행사, 총회 권위 상실시켰다
권징법상 소위원회 재판권은 불법이다
총회임원 지시문이 재판안건인가? 지난 8월 31일 오후3시에서 6시까지 장장 3시간 동안 총회회관 5층 사무실에서 중부노회원이었던 이들이 제기한 상소, 소원, 고소건 등 8건에 대한 재판이 진행되었다. 이날 원고로서 소원, 상..
총회장에게 치리권이 없다
 '담화문', '목회서신' 광고비는 공금 유용   제102회 총회장 전계헌 목사는 2017년 9월 18일 총회장으로 선출된 후 역사상 가장 많은 광고성 '목회서신', '담화문'을 발표해 왔다. 최근 기독신문 제2164호..
장로회 치리원리에 축소치리회는 악이요 불법
합동총회 개혁 대상 제1호는 총회임원회다
< 2017년 9월 18일 제102회 총회 첫 날 저녁 회무 후 기자회견하는 총회임원들> 장로회는 민주적 정치를 하는 것뿐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 정치총론은 '장로회 정치는 지교회의 교인들이 장로를 선택하여 당..
개혁교단 합동에 조건이 있었다
총회보고서․촬요․회의록에 회원 명단 없다 9개 교단 500개 신학교 출신으로 구성   기독신문 2018. 7. 24일자 3면에 "총회선거관리위원회, '구 개혁측 총회총대 경력 인정 안돼' "라는..
현장 보고, 세상에 이런 일이
< 제11차 총회헌의부 실행위원회> 가해자는 헌의부원, 피해자는 중부노회장 발언한대로 실행한 것이 사실이다 제11차 총회헌의부 실행위원회가 지난 8월 3일 오전11시 총회5층 회의실에서 소집되어 헌의부 서기 이억희..
Page 4/66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