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2월 18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신임 총회장, 총무 취임식
절대 주권자인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를 드립니다
< 제102회 신임 총회장 전계헌 목사> "교회의 거룩 회복되어야 합니다" 2017. 9. 28일 오전11시 총회회관 2층 대강당에서 제102회 총회장과 총무의 취임식이 거행되었다. 서기 권순웅목사의 사..
법원, 혜린교회 최영환측 청구 모두 기각
검찰, 사문서위조, 위조문서 행사 혐의 없음
< 혜린교회> 총회 고소 상소 등 모두 환부 최종 노회 판결뿐 제102회 총회는 2017. 9. 21일자로 중부노회 혜린교회 최영환장로측(이택규목사 포함)이 제기한 고소 상소건 등 6건을 모두 파기하고 원 치리회인 중..
제102회총회, 전계헌 신임총회장 만장일치 박수로 추대
전체총대 159개 노회 1604명 중 1445명 모여 개회
< 101회 김선규 총회장(오른쪽)이 102회 전계헌 신임총회장에게 성경, 헌법, 고퇴를 인계하고 있다> 천서자, 임원후보자 확정되지 못한 채 늦은 개회 101회기 총회장 마지막 결의는 논란의 소지 남겨     ..
105년 경북노회사 출판감사
< 경북노회 105년사를 발간하고> 특히 경북노회 인물사도 소개되어 2017년 9월 6일 경북 구미 강동교회에서 경북노회 105년사 출판감사예배가 드려졌다. 편찬위원장 홍성헌 목사의 사회로 드려진 예배에서는 총회장 김선..
제102회 총회는 총회개혁의 원년이 되어야 한다
위클리프, 얀 후스, 루터, 멜랑흐톤, 요한 칼빈의 개혁을 하자
< 한국기독언론회 회원들이 종교개혁 발상지를 탐방하고 루터 기념교회 앞에서 기념촬영하였다 > 종교가 아닌 말씀 앞에 순종, 그리고 제도 개혁을 하였다 최근 사단법인 한국기독언론회 주관으로 종교개혁..
사실을 왜곡하는 기독신문 역사를 바로잡자
 총회는 단 한번도 '기독신문'을 기관지로 삼은 일이 없다 그런데도 제호 변천사로 총회를 기망할 것인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가 설립된 것은 1912년이었고, 총회 전 5년간 총회공의회가 있었다. ① 1909년 9월 3일 제3..
퇴임 김선규 총회장 기자회견 유감, 개인소견일뿐
 "복음 사수를 위해 한교연과 연합, 한기연 만들었다 …" 지난 9월 13일 오후1시 총회5층 예배실에서 기독교언론사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회장 김선규 목사가 퇴임사 및 총회장 재직시의 과제..
기독신문 백지투쟁은 언론의 폭거다
 기관지의 기득권을 포기해야 할 것이다 지난 9월 12일자 기독신문 제23면을 들추어 본 이들이 본지에 '이래도 됩니까?', '아니 이건 쿠데타가 아닙니까?', '이건 해도해도 너무합니다.', '(기독신문) 다음엔 총회현장에 폭탄..
새로남교회 기독교역사전시관 관람해야 한다
예배당, 별관, 주차장, 기독교 학교 놀라워
< 새로남 기독교학교> 오정호 목사의 목회방침은 말씀 전파, 기독교교육에 전념하는 것 2017년 9월 5일 합동언론인회가 대전새로남교회에서 제3회 총회선거 자유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자유토론회는 최성관 목사의 사..
유지재단이사회 기독신문 독립할 수 있다
 총회구조조정 성공으로 연간 64,545천원 절감 지난 9월 13일 오전11시 총회유지재단이사회가 소집되었다. 이사장 김선규목사의 사회로 예배드리고 회무를 처리하였다. 안건으로는 ① 기독신문 관련 사실 확인 소위원회 보고와..
Page 11/6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