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6월 19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강용구 목사, 법정위증죄로 300만 원 벌금
 정식재판하면 10년 형도 받을 수 있다   2018년 4월 6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유두열 검사는 피의자 강용구에 대해 위증죄로 300만 원 구약식 처분을 내렸다. 유두열 검사는 박무용 목사와 이능규 목사 간의 형사..
허위 사실 유포인가? 공인의 사생활 공개인가?
 김화경의 공익단체인가? 전계헌의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인가?   한국공익실천협의회 대표 김화경 목사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본부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관 앞에서 총회장 전계헌 목사의 명품 가방 금품수수 의혹에 대..
총회임원회, 치리권 문제 있다
'이단성 있다' 규정하고 조사하라는 지시는 형법 위배다 '신사도운동' 과연 사실인가도 확인해야 한다 2018년 4월 20일 총회임원회 20차 회의에서 ① 대구수성노회 ② 서대전노회 ③ 평양제일노회 등이 상정한 인터넷언론매체 ..
중부노회, 헌법과 총회규칙에 위배된 처사에 대한 이의
 총회임원회, 헌의부, 재판국 불법하고 있다   성삼위 하나님의 은총이 총회 위에 함께 계심을 간구드립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중부노회는 총회규칙 제8조 1항에 명시된 총회의 법체계는 다음과 같습니다. '총회 최고..
「해암의 성역 70년 회고록」 출판 감사예배 성료
< 해암 김만규 목사 성역 70년 회고록 출간 감사예배를 마치고>  해암 김만규 목사 성역 70년 회고록 출간 감사예배가 2018년 4월 1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역삼로 8길 12에 위치한 순복음강남교회 예루살..
총회 파회 동의와 재청받고도 첨부한 것 불법이다
5개월 걸린 제102회 총회회의 결의 및 요람
< 제102회 총회 회무 모습 > 최고 치리회의 불법 누가 제지할 것인가? 제102회 총회가 파한 것이 2017년 9월 22일이었다. 그로부터 5개월이 지난 뒤인 2018년 2월 말에 '제102회 총회회의 결..
임원회 직권남용 계속할 것인가?
 총회 후 임원회가 구성한 기구 정당한가 임원 인민공화국이 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임원회란 차기 총회까지 계속 가동할 수 있는 상비부로 알고 있다. 그 이유는 총회가 "파"했고 총회장이 '산회'되었다고 선언하였기..
총회임원회 치리권 행사는 부당합니다
헌법정치 제8장 1조에 의하여 임원회 치리권이 없다
< 중부노회 임원 인사> 총회임원회 결의사항 보고에 드러난 문제점 지난 3월 12일 중부노회 제56회 정기노회가 한영교회 예배당에서 회원 85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사진). 1부 예배는 부노회장 김용제 목사의 사회..
제74회 총회장 이성택 목사 천국 환송
< 이성택 목사 천국환송 예배> 환송예배에 총회적 인사(현 임원, 증경총회장)는 보이지 않았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74회 총회장이었던 이성택 목사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2018년 3월 7일 오전 9시 평안교회 예..
총회장과 전도부장, 감사부장의 압력을 받는 전국여전도회
< 총회회관> 헌법, 회칙, 역사적 측면에서 전도회가 청원하였다 전국여전도회연합회는 2018년 3월 2일자 총회 제102-551호 '지시사항'에 대하여 고통을 받고 있다. 동 공문은 전국여전도회가 만 70세 정년제로 ..
Page 10/68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