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4월 22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중부노회 관련 기사 정정합니다
<제58회 중부노회 단결하여 오직 호헌을 외쳤다> 기사 중  "우리 헌법정치 제10장 제9조에는 명백한 답이 없는데"는 "우리 헌법정치 제10장 제9조에는 명백한 답이 있는데"이기에..
총회와 총회임원회의 임기가 있다
임기를 벗어나면 직권남용으로 불법이 된다 임원회가 만든 모든 기구는 임의단체일 뿐   우리 헌법에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모든 지교회 및 치리회의 최고회니 그 명칭은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라 칭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총회규칙, 제76총회가 언론사 통제하다
제103회 모든 언론 종사자 총대권 제한했다 사장․주필․종사자(국장, 직원)도 포함   제103회기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2018년 9월 11일 총회규칙부가 제기한 총회규칙 개정안의 규칙 제19장에서 이중..
제22회 총회군선교회장에 오정현목사 취임
제21회기 군선교회 45건의 사업 전개 보고
< 총회군선교회 > 신임 군선교회장 '3대 지표' 제시하다 총회군선교회 제22차 정기총회(사진)가 지난 2월 22일 오후2시 사랑의교회 예배당에서 202명의 군선교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회장 이성택 목사의 사회로 '주의 진..
총회임원회 소위원회 서기 진용훈 목사는 답하라
내용증 수령은 거부하고 소송대응 재료 삼다니 중부노회를 고의로 피해 입혔다면 정당한가?   대한예수교장로회 중부노회장 김용제 목사는 현 총회임원회 소위원회 서기인 진용훈 목사에게 세 번에 걸쳐 내용증을 우편으로 송부하였..
서현교회 박혜근 목사직 직무정지
 대구노회 재판국, '교회 덕을 세우기 위해'   지난 2월 21일 대구노회 재판국은 대구 서현교회 박배근 집사 외 8인이 제기한 고소사건을 처리하기 위해 3차 재판회에서 피고소인 박혜근 목사를 '교회의 덕을 세우기 ..
총회임원회 또다시 불법하고 있다
하회(노회)가 재판한 사건을 상회가 소원으로 받다니…   지난 2월 21일 대구노회가 대구서현교회 박혜근 목사에 대해 서현교회 박배근 집사 등 9명이 제출한 고소장을 2019. 1. 17일 제94회 제2차 임시노회가 재판국..
삼산노회, 이명 이적 교회가입 결정하다
< 삼산노회 임시노회 참석자들> 전주서문교회 표창하여 이명 이적하였다 2019년 2월 26일 오전 11시 삼산노회 제36회 2차 임시노회가 부산시 해운대구에 있는 새생명교회에서 회원 39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기 윤남철 목..
새해에는 십자가 사람이 되자
< 총회 신년감사예배> 극상품 나무의 영원한 발전을 간구하다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총회가 2019년 1월 3일 오전 11시 총회회관 2층 전국여전도회회관에서 총회서기 김종혁 목사의 사회로 신년감사예배를 드렸다. 일동..
총회 정체성을 버리지 말아야 한다
합동총회는 12신조를 지켜야 한다
<제103회기 제1차 총회실행위원회 > 3.1운동기념사업회는 비성경적 단체다 2019년 1월 3일 총회신년하례예배를 마치고 제103회기 제1차 총회실행위원회가 모였다. 이날 총회임원회가 실행위원회 안건 6가지를 제시..
Page 1/66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