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6월 19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위원회
총회장 사법처리 받을 가능성 농후
확인소송과 권한 침해 방해 대처 위반시 매회 2천만원 지급하라는 판단   2014. 3. 12. 서울중앙법원에 총회 아이티구호헌금전용사건 사법처리전권위원회가 총회 결의를 위반하고 사법처리전권위원회의 업무를 방해하는 안..
아이티문제, 사법처리 회의록 검정한다
< 아이티구호금사법처리전권위원회> 전 회기 서기가 위원장으로 회록 검토, 문제없나? 2014년 3월 13일 아이티구호금사법처리전권위원회가 소집되어 제97회기 아이티문제 사법조사처리전권위원회가 제98회 총회에 보..
99총회 총대 천서 기준에 대한 통보
신분과 행위에 대한 총회 결의 적용   2014년 2월 총회천서검사위원회(위원장 김영남 목사)는 제99회 총회총대에 대한 천서 규정을 전국 노회에 통보하였다. 천서검사위원회는 총대에서 배제되어야 할 자격 3개 항과 총대로..
증경총회장 신상명세서 제출하라
<증경총회장 예우위원회> 헌법과 역사에 증경총회장 문건 확인키로   2014년 1월 13일 오전 11시 증경총회장예우위원회가 회집되어 위원장 이판근 목사의 인도로 예배를 드리고 회무를 처리하였다. 제98회..
WCC실상 보고 대회 갖는다
한국 모든 종교가 하나되자는 WCC의 실체   2013년 12월 13일 오전 11시 WCC대책위원회가 소집되어 소집자 김영남 목사의 인도로 예배를 드리고 회무를 처리하였다. 1) 조직으로 위원장에 김정배 목사, 부위원장 송춘..
총회장과 임원들 통고문 받고 난감함 드러내
총회결의는 아이티사법처리전권위 존속인데… 사법처리권자 배제는 면탈동조죄가 될 수도   2013년 11월 26일 총회아이티구호금전용사법처리전권위원회 위원장 신규식 목사와 위원 7명이 총회장 안명환 목사와 총회..
북한 지원 투명성과 합법성 있게 한다
인도적 대북지원사업 및 협력사업 처리에 관한 규정
통일부가 권고하는 남북위 사업 지난 10월 28일 총회사무국 황윤도 국장과 양재권 차장이 통일부 인도지원과 권승근 사무관을 면담하였다. 이들 총회직원은 현재까지 총회 산하 남북교회교류협력위원회가 북한에 지원하는 사업에 대한 ..
정준모 총회장 용서하고 품기로
황규철 총무는 임원회에서 한 달 안에 처리키로
<97총회 파회 및 노래방 사건 관련 헌의안 처리 때 적극 해명하는 정준모 직전총회장> 총회장 결정에 총대들 강력 항의 26일, 총회 넷째날 저녁 회무 시간에 헌의안이 상정되었다. 셋째날 상정하기로 했던 헌의안..
제자교회 사태로 정회, 9시간만에 속회
< 총회 결의에 반발하여 현장에서 시위하는 제자교회 한서노회측 교인들> "제자교회는 둘로 나누라" 결정 임원회에서 다시 다루기로 약속     회무 넷째날인 26일 오전 회무 시간에 제자교회 ..
납골당, 손실 끼친 개인은 소송 결과 따라 처벌키로
< 보고하는 정중헌 목사 > 은급재단 납골당문제 사법처리 전권위원회 총대권 제한과 개인 배상은 하지 않기로   24일 저녁 회무 마지막 시간에 다루어진 은급재단 납골당 문제 사법처리 전권위원회(..
Page 7/35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