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11월 1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교계
연합 기관
일반
Home > 교계 기관 > 일반
박윤식 목사 교회와 신앙 과의 재판에서 승소, 정정보도문 게재하라 판결
전도관, 통일교 출신이라는 주장은 허위 사실로 판명되었다   지난 1월 15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 356호 법정에서 열린 정정보도재판(민사 제14합의부, 사건번호 2013가합71468, 재판장 배호근 판사)에서 평강제일교회는 최..
박근혜 대통령 제58회 현충일 추념사
순국선열의 숭고한 뜻을 잊지 맙시다
< 현충일에 추념사하는 박근혜대통령>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 제58주년 현충일을 맞아, 조국을 위해 고귀한 희생을 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오랜 세..
한국 기독언론포럼, WCC에 대한 공개질의
문서번호: 2013-1 발신: 한국교회 WCC 제10차 총회 공동 취재단 수신: WCC 참여 교단 및 단체, 교회 참조: WCC 제10차 총회 준비위원회 제목: WCC 제10차 부산총회에 관한 공동 질의서   섬기시는 단체와 ..
제45회 국가조찬기도회, 서울 코엑스에서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는 나라
< 제45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이 인삿말을 하고 있다>   이영훈목사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의롭고 자비로운 삶'   제45회 국가조찬기도회가 2013년 3월 7일 오전 7시 30분에 ..
원로목사회 나라사랑 특별기도회 개최
< qkdwldlfahrtk> 3당 대선후보의 관심 교계원로목사회에 두었다     방지일 목사(사진 좌)가 총재로 있는 한국기독교목사원로회는 2012. 11. 9일 100주년기념관 대회의실에서 3당 대선후보 초..
박윤식 목사, 낙스 신학대학원으로부터 명예신학박사 학위 수여
< 명예박사학이를 받는 박윤식목사 >     대한예수교장로회 평강제일교회 원로목사인 박윤식 목사가 2012년 10월 21일 오전 10시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로더데일에 위치한 낙스 신학대..
대법원, 최삼경 이단으로 판결 확정
최종 판결에서도 '최삼경은 통합에서도 이단' 주장 손들어줘   예장 통합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 최삼경목사(빛과소금교회)에 대해 '통합측 총회에서 삼신론 이단 결정이 해지된 바 없다'고 주장했다가 최목사로부터 명예훼손으로 ..
언론포럼, 최삼경씨에 대한 공개질의서 보내기로
1차는 통합측 총회장에게, 2차 한기총 가입 전 교단장에게     2012년 3월 13일 한국기독언론포럼 이사회가 소집되어 최근 한기총으로부터 극악한 이단으로 규정되고 한기총의 공식 입장이 있었음에도 이에 대한 ..
한국기독언론포럼 신년하례회
<한국기독언론포럼 신년회> "함께합시다! 사랑합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로 신년 인사 나눠 한국기독언론포럼(이사장 김만규목사, 기독신보 발행인)이 2012년 1월 7일 낮12시 서울 대치동 소재 삼..
뉴스앤조이, 10여년간 길자연 목사 명의 도용
< 뉴스앤조이 도메인이 도서출판 왕성(발행인 길자연목사) 명의로 등록되어 있다> 길 목사측, 뒤늦게 사실 안 뒤 추가 피해 방지 나서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비방 기사를 상습적으로 게재했다는 이유로 출입금지..
Page 6/8     ◁   [1] [2] [3] [4] [5] [6] [7] [8]   ▷
최근인기기사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4회기 총회 이모저모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