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강해와설교
금주의 강단 (34)

[ 2011-10-18 10:28:25]

 

문을 두드리라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마 7:7)

 
이 땅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은 자기 나름의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풍요로워지기를 원하지만 실제 생활이 그렇지 못하여 번민하며 고통당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어려움을 겪으면 하나님의 위로와 축복을 더욱 소망하게 되고 나아가서 신앙을 통한 승리의 생활을 원하게 됩니다.

 
1. 기도의 약속

 
하나님께서는 기도하라고 하였으며 기도에 대해 응답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요 14:13, 14). 기도는 신자의 호흡이며 하나님의 약속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무엇을 구하든지…'라고 하셨습니다. 우리의 기도 제목은 국한된 것이 아니라 영육간의 모든 문제와 개인, 가정, 사회, 국가, 세계 그리고 교회의 모든 문제까지 절실히 기도하라고 하십니다.

우리는 무엇이든지 믿음으로 구해야 하며, 기도에 대한 하나님의 언약을 확신하여야 합니다.

우리들이 드리는 기도는 단순합니다. 즉, 󰡐예수님의 이름으로󰡑 구하면 됩니다. 우리의 중보자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간구하면 됩니다.

우리들이 구하는 기도를 주님께서 들어주시며 이를 실행하십니다. 이것은 기도의 확실성입니다. 즉 기도의 보장입니다.

우리의 모든 기도가 하나님 보좌에 상달되고 확실성 있는 보장을 받는 기도가 가장 중요합니다.

우리들이 매시간 매순간 드리는 기도는 하나님의 놀라운 약속을 보장받은 것이며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믿음의 자세를 가다듬게 합니다.

기도의 생활은 신앙 생활의 성장을 가져오는 필수적 요소이며 이를 통해 우리의 내적 풍요를 얻을 수 있습니다.

 

2. 기도의 방법

 

우리들은 기도한다고 하지만 이루어지지 않은 것은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기도하지 않은 것과 잘못 구한 것입니다(약 4:2, 3).

그러면 어떤 기도가 바른 기도입니까?

① 예수님의 이름으로 구하는 것입니다(요 14:13, 14). 이것은 기도의 첫째가는 특색이며, 우리의 기도가 응답받는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② 하나님의 뜻대로 기도하는 것입니다(요일 5:14, 15). 우리들이 기도할 때 절박한 우리의 요구만 생각하고 하나님께 기도할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기도를 해야겠으나 그렇지 못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것이 문제입니다. 예수님이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신 것처럼 하나님의 뜻대로 기도해야 합니다.

③ 믿음으로 기도해야 합니다(막 11:24). 우리의 기도가 믿음으로 드려져야 바른 응답을 받습니다. 믿음없이 구하는 것은 우리의 요구를 억지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④ 강청함으로 구해야 합니다(눅 11:5-3).

⑤ 감사함으로 구해야 합니다(빌4:6, 7). 기도에는 감사가 수반되어야 합니다. 우리의 모든 여건을 주장하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며 기도합시다.

⑥ 순종함으로 기도해야 합니다(요일 3:20-24). 우리는 하나님의 뜻에 묵묵히 순종하여야 합니다. 우리가 아무리 발버둥쳐도 하나님의 뜻대로 하지 아니하면 응답받지 못합니다.

 

3. 기도의 시기

 

우리들은 많은 기도의 이유를 안고 있으며 무시로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엡 6:18; 살전 5:17). 우리들의 일상 생활에서 당면하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이기고 시험에 들지 않기 위하여 계속하여 기도해야 합니다.

기도 생활의 모범을 예수님께서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분주하신 전도 생활 중에서도 새벽 미명에 조용한 곳에 가서 기도하셨으며, 시간 나실 때마다 기도 생활을 통하여 자신을 연단하셨습니다. 그러므로 기도는 일정한 시간이 없이 계속되어야 하나 무엇보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수님이 산상보훈에서 교훈하신 것처럼 구하고, 찾고, 두드리는 믿음의 역사를 이룹시다. 여기에 분명히 응답이 있으며 하나님의 복이 있습니다. ◇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