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교육
총회 100년 역사 바로 알기
1832. 07귀츨라프 선교사가 서해안 고대도 등에 복음 전파 1866. 09. 05.토마스 선교사 대동강변에서 순교 1876.백홍준 등 의주청년 4명이 만주에서 수세 1882. 05. 03.우리말 성경 「누가복음」 발간 1884. 02.일본에서..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8
④ 알렉산더 윌리엄슨(Alexander Williamson) 산동성 지프에 주재하고 있던 스코틀랜드 성서공회 총무인 알렉산더 윌리엄슨은 토마스 목사의 순교 이후 한국 선교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 그는 만주지방을 순회하면서 성경을 보..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7
4. 한국 선교의 선구자들   개신교가 한국에 들어오기 100년 전에 천주교가 한국에 들어왔다. 하나의 종교로 전래되기 전에 실학파(實學派)들의 학문적 연구로 말미암아 교리연구가 성행되고 천주교를 신봉하는 사람들이 생기게 ..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6
19세기의 미국 장로교회는 분열과 결합이 계속되는 소용돌이 속에서 지나왔다. 1837년 이후부터 교회의 헌법과 교리 문제로 '구파'와 '신파'의 분열 조짐이 생기게 되었다. 또 노예문제에 대한 견해 차이와 남북전쟁 등으로 인하여 미국..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5
    18세기 미국교회의 부흥운동은 뉴저지주의 라리탄(Raritan) 독일개혁교회의 목사인 제이콥 프렐링호이젠의 열렬한 목회에 의하여 전개되었다. 이와 동시에 뉴잉글랜드 지방에서 죠나단 에드워드의 설교를 통하..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4
 3. 미국의 장로교회 한국에 장로교회를 선교한 미국장로교회의 역사를 살펴보는 것은 한국장로교회사를 이해하는 데 바른 배경을 제시한다. 미국의 장로교회에 의하여 한국선교의 문이 열렸고, 지금까지 선교교회로서의 관계를 유지..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3
2. 유럽의 장로교회  성경에 계시된 장로교회가 존 칼빈에 의해 재발견되었고, 이것이 유럽대륙의 여러 곳에 뿌리를 내리고 새로운 형태의 교회로 조직되었다. 유럽의 장로교회가 생성한 바탕에는 종교개혁에 의해 바른 신학이 ..
「특별기획」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2
  이와 같이 성경을 바탕으로 한 장로교회의 중심 신학사상이 무엇일까? 여기에 대한 연구와 논의가 계속되고 있으나 그 중요한 것들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예수 그리스도는 주(主)라는 사상이다. 이것은 교회의 본..
「특별기획」 김남식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 1
< caption & copyright > 서론   본보는 1981. 1. 3일 기독신보를 통해 김남식 박사가 특별기획물로 게재한 '한국장로교 백년'에 대한 기록물을 발견하고 이에 기고자인 김남식 박사의 동의를..
전국주일학교연합회 제55회기 전국대회
80개 노회 5,200여명 참가. 서울강남노회 주교 8년 연속 우승     1) 총회 전국주일학교연합회(회장 문광선장로)가 지난 1월 8일 안산 동산교회당(김인중목사 시무)에서 제55회기 전국성경고사 및 찬양, 율동 ..
Page 2/3     ◁   [1] [2] [3]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