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9년 2월 18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목회칼럼
다윗 같은 지도자는 없는가?
    긍정적인 면에서 다윗을 보면, 하나님께서 그를 보시고 󰡒내가 다윗을 만나니 내 마음에 합하도다󰡓라고 하셨다. 무엇 때문에 그렇게 말씀하셨을까? 그가 완전해서라고는 보지 않는다. 그도 ..
2040세대는 언제까지 방황해야 하는가?
  지난번 10.26(2011년) 서울 시장 선거에서는 이변이 벌어졌다. 젊은 20대, 30대, 40대가 무소속 후보였던 사람에게 표를 몰아주어 서울 시장에 당선시켰다. 이들은 3년 전(2008년) 현 대통령이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
종북주의자들은 하루 속히 탈북하라
남한 땅에 살면서 북한의 주체사상을 찬양하며 김정일을 찬양하는 자들이 의외로 많다. 연봉 1억 4,000만원을 받는 항공기의 기장이 과학 사이트로 위장한 사이트를 만들어 놓고 김정일과 북한 체제를 찬양하는 글을 지속적으로 올렸다는..
신앙과 정치는 과연 다른가?
우리는 교단 정치적인 모임에서 회의는 예배가 아니고 신앙과 정치는 별개 문제라는 말을 종종 듣는다. 이런 말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혼란스러울 때가 있다. 비논리의 대표적인 표현으로 '평화를 위하여 전쟁한다.'는 말이 있는데 정말 이..
지나치게 의인이 되지 말아야 …
필자는 지난 30년간 이민 목회를 하면서 '지나치게 의인이 되지 말라'는 말씀을 꽤 깊이 깨달을 수 있었다. 이민 목회를 떠나기 전 한국에서는 5년간 부교역자로서의 목회경험만을 쌓았으니 '지나치게 의인이 되지 말라'는 말씀의 뜻을 ..
성직에 차별과 구분이 있어야 한다
임시목사와 담임목사는 다르다 헌법연구와 수정에서 절차 위반은 무효가 된다   몇해 전 당시 총회장이던 임태득목사가 총신대학교 채플시간에 '기저귀를 찬 여자는 강단에 설 수 없다'는 설교를 한 일이 있다. 이 설교 후, 설..
주의 영(靈)이 없는 그리스도인
  주의 영이 아니면 누구든지 그리스도를 예수와 주시라 시인할 수 없다(고전12:3)고 하였다. 또, 바울은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
머리를 때리나 몸을 때리나 마찬가지
  머리를 때리나 몸을 때리나 마찬가지로 아프다. 머리를 때려도 아프고 몸을 때려도 아프다. 그런데도 어떤 이들은 머리는 중요하지만 몸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하고 행동한다. 이런 잘 못된 사상 때문에 교회에서나 ..
자살하면 모든 게 끝나는가?
  우리나라는 자살길이 열렸다. 다시 말해 자살할 분위기가 조성되었다는 말이다. 대통령을 지낸 분이 자살했으니 전체 국민들에게 자살 길이 훤히 열린 셈이다. 게다가 도지사 지낸 분도 자살했고, 또 장관 지낸 분도 자살했으며, ..
기도하는 것 왜 이렇게 요란스러운가?
  우리 총회는 교단부흥의 새 불씨는 기도로 일으키자고 총회장은 강조하고 있다. 그리하여 교단 전체가 노회마다 모여서 기도하자는 결의를 하고 준비를 하고 있다. 그런데 진정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이 이렇게 전국적으로 요란스럽..
Page 7/10     ◁   [1] [2] [3] [4] [5] [6] [7] [8] [9] [10]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