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목회칼럼
일본의 사과와 한국의 용서
  얼마 전 우리나라 대통령이 독도에 다녀온 후 일본 왕(王)이 한국을 방문할 생각이 있으면 독립운동을 하다가 희생되신 분들에게 일일이 사과를 하고 오라고 해서 일본인들의 가슴에 불을 질러놓았다. 이 문제를 두고 우리나라 안..
요나 같은 목회자가 되라
요나가 탄 배는 풍랑 파도를 만나 배가 침몰할 직전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는 말하기를 오늘 여러분이 고통을 당하는 것은 나 때문이라고 책임을 통감하고 자기를 바다에 던져달라고 하였다. 그 이유는 자신 때문에 배가 풍랑을 만났고 승선..
지구상에 존재하는 세 종류의 사람들
우리는 강의를 할 때나 혹은 설교를 할 때 여러 종류의 사람들을 열거한다. 때로는 무식한 사람, 유식한 사람 등 두 종류의 사람으로 나누기도 하고 또 때로는 세상에 있어서는 안 될 사람, 세상에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사람, 세상에..
어느 원로목사, 후회의 교훈
사람은 후회할 언행(言行)을 하지 말아야 하는데 그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다. 무슨 일을 할 때는 앞뒤를 재어보고 해야 하는데 무엇을 할 때는 기준이 문제다. 이 일이 나를 위한 일인가? 타인을 위한 일인가? 자신의 이기적인 일이 될 때..
총회설립 100주년 전국목사장로대회를 평가한다
1. 경품대회가 100주년 기념행사인가?   총회설립 100주년을 맞아 제49회 전국 목사․장로 기도회를 전국목사․장로기도회라 하지 않고 전국목사․장로대회라고 특별명칭을 더 붙여서 2012년 5월 14일..
술 취하는 사람들의 불행
요즘 우리나라는 금연지역을 점점 확대해 가는 중이라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 바로 그 이유는 담배가 암에 결정적으로 해롭다는 것 때문일 것이다. 담배를 피우면 자신도 암에 걸리며 또 바로 그 담배연기를 흡입하는 주위 사람까지 암에 걸..
전국교역자 수양회에 즈음하여
해마다 전국교역자 수련회를 개최하는데 언제부터인가 국내 유치가 아니고 국외로 개최장소를 정하고, 거기에 참가 숫자는 전국교역자가 전체적으로 참석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아니고 선착순 몇 명으로 정해진 것을 본다. 그렇다면 전국교역자 ..
학교 폭력은 근절될 수 있을 것인가?
교사들의 80%가 '체벌금지 이후 문제 학생을 피한다'는 것이다. 체벌 전면금지 조치가 시행된 이후 문제학생과 갈등을 일으키는 것을 피한다는 교사들이 10명 중 8명꼴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지난 4월 1일..
진보는 퇴보의 또 다른 이름이다
'진보'란 말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사물의 내용이나 정도가 차츰차츰 나아지거나 나아가는 일'이라고 풀이하고 있다. 우리 모두는 모든 점에서 진보하기를 소망하고 있다. 다시 말해 점점 나아지기를 바라고 있다. 사실 요즘 과학 분야나 혹..
목사․장로가 교회를 망친다면 되나!
교회를 위하여 목사와 장로를 세웠는데 그들이 교회를 망치고 있다면 직분을 맡기신 분의 마음이 어떠할까? 직분자(職分者)들은 교회를 위하는 필요한 존재지 교회를 망치는 존재는 아니라는 것은 모두가 안다. 그런데 문제는 교회를 망치고..
Page 5/10     ◁   [1] [2] [3] [4] [5] [6] [7] [8] [9] [10]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