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목회칼럼
총회사태 진상규명위원회 보고를 보고
2013년 7월 2일 총회실행위원회에서는 실행위원 81명 중 55명이 모여 총회사태진상규명위원회 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총회사태 진상규명 위원을 15명으로 정하여 3개 소위원회로 구성하여 3단계로 분담하여 1소위원회는 총회전 사태를, 2소..
모든 불행을 복으로 바꾸어야
  롬 8:28은 '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고 증언하고 있다. 본 절은 '롬 8:1-27의 일종의 요약이다'(Hendriksen). 바울 사도..
개 같은 목사, 개 같은 기자 라는 글을 읽은 소감
어느 인터넷에서 이 글을 읽고 생각하는 바가 많았다. 한편으로는 긍정적으로 설득력이 있다고 생각하였고, 한편으로는 왜 하필이면 목사를 개로 비유해서 목사라는 이미지를 일반인들에게 각인시키는가? 하는 의구심이 생기는 것도 떨쳐버릴..
원로답게 곱게 살자!
원로란 나이, 덕망, 관직이 높은 공신, 오랫동안 그 일에 종사하여 공로가 있는 공로자를 가리키는 말로서 주로 정치원로, 학계의 원로 등을 가리킬 때 사용된다. 나이가 많고 덕망을 얻는 것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나이만 많..
한국교회의 위기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혹자는 한국 교회가 위기는 아니라고 힘주어 말한다. 한국 교회에 성도들도 많고, 현재(2013년 3월) 새로 뽑힌 국무총리도 장로이고, 장관들 중에도 장로가 있고 신자들이 있으니 무슨 위기냐고 말하며 그것은 다 심리적인 것일 뿐이라고 ..
북한의 3차 핵실험의 의미
북한은 드디어 2013년 2월 12일 오전 11시 57분에 제 3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국제 사회의 일치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심지어 중국까지 핵실험을 만류했으나 듣지 않았다. 그러면서 북한정권은 인민들을 동원하여 한 자리에서 핵..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 우리가 끊어도 되는가?
자살은 우리 주변에서 낯설지 않은 풍경으로 와 있다. 세계 자살 예방의 날(매년 9월 10일)에도 우리나라 사람들 여러 명이 자살한 모양이다. 오죽 사람들이 많이 자살했으면 자살 예방의 날까지 정하고 방지 캠페인을 벌이고 있겠는가...
독도는 우리 땅이고 북한은 우리 땅 아닌가?
  지난 9월 26일(2012년)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은 '2012 통일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07년부터 해마다 실시하는 이 조사는 우리나라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열망이 식어가는 경향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통일이 필..
대책은 이미 서 있다. 옛날같이 실천을 해야 한다.
 며칠 전 기독교 신문에 우리나라 기독교 인구가 이제는 실제적으로 줄어들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런 기사와 함께 각 교단의 줄어든 통계가 나왔는데 특히 청소년 감소폭이 크다는 통계가 나왔다. 금년 9월(2012년) 총회보고..
열린 예배로 지금 교회는 부흥하고 있는가?
열린 예배(open worship)란 구미(歐美-유럽과 아메리카 주)에서 시작된 구도자 예배(seekers󰡑 service)란 말에서 비롯되었다. 구도자(seekers)란 말은 영적인 갈급함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뜻하고, 바로 그들..
Page 4/10     ◁   [1] [2] [3] [4] [5] [6] [7] [8] [9] [10]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