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목회칼럼
울고 웃는 은퇴목사 위로할 길 없는가?
총회서 해마다 실시하는 은퇴목사 위로회가 22회째를 맞아 지난 6월 2-3일 충주 켄싱턴 리조트에서 전국 은퇴, 원로 목사들 약 7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거행되었다. 경비만 1억 5천만원이 넘게 든 이번 행사에는 그 어느 때보다 많..
들릴라에게 힘을 빼앗긴 삼손
삼손은 나실인으로 태어나 특별히 서원하고 자기 몸을 구별하여 여호와께 드리려고 부정한 것을 가까이하지 않았었다. 그때 삼손은 이스라엘 사사로서 블레셋 사람과 전쟁에서 믿음으로 승리를 거두었었다. 하지만, 기생 들릴라와 사랑에 빠져 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느니라
성경에는 '사랑하라. 천국간다'고 말씀하지 않고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다'고 선언하고 있다. 천국 백성의 전제조건은 회개임을 알 수 있다. 세례 요한은 회개의 메시지를 선포하면서 '독사의 자식들아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으라.'고..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목사, 장로가 되자
전국 목사, 장로들이 하나님을 두려워할 줄 아는 영의 사람이 되기 전에는 한국교회는 교회다운 교회가 될 수 없다. 만약 사람들이 보지 않는 곳에서도 죄짓지 않으려 한 요셉처럼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목사, 장로가 많았다면 오늘과 같이 교..
뇌물은 하나님을 볼 수 없게 한다
뇌물이란 자기의 뜻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 남에게 몰래 주는 정당하지 못한 재물, 혹은 직무와 관련하여 주고받는 불법적인 거래(돈)를 말한다. 속언에 '돈이면 천국 문만 열지 못하지 그 외의 문은 다 연다.'는 말이 있다. 심지어 돈의 ..
아예 처음부터 해외여행단으로 모집하라
- 외국에서 교역자수양회 개최에 즈음하여 -   교역자도 사람인지라 휴식이 필요하다. 그리하여 매주 월요일마다 쉬는 날로 정한 교역자들이 적지 않게 많다. 그리고 교회마다 시기는 똑 갖지 않지만, 교회 형편에 맞게 여름휴..
하나님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말자
십계명 제3계명를 보면 '너는 너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지 말라 나 여호와는 나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는 자를 죄 없다 하지 아니하리라.'고 하였다. 이는 계명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헛되이 사용하는 자들이 벌받지 않..
거짓말을 무기 삼는 사람들
세상에는 거짓말을 무기 삼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심지어 목사도 예수님을 의지하는 것을 힘으로 삼지 않고, 거짓말을 무기 삼고 일을 처리해 나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수시로 거짓말을 한다. 그래서 어떤 이는 말하기를 그 ..
총회사태 진상규명위원회 보고를 보고
2013년 7월 2일 총회실행위원회에서는 실행위원 81명 중 55명이 모여 총회사태진상규명위원회 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총회사태 진상규명 위원을 15명으로 정하여 3개 소위원회로 구성하여 3단계로 분담하여 1소위원회는 총회전 사태를, 2소..
모든 불행을 복으로 바꾸어야
  롬 8:28은 '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고 증언하고 있다. 본 절은 '롬 8:1-27의 일종의 요약이다'(Hendriksen). 바울 사도..
Page 3/10     ◁   [1] [2] [3] [4] [5] [6] [7] [8] [9] [10]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