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0월 23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목회칼럼
개혁은 언론이 앞장서야 한다
 세례 요한이 세상에 와서 외친 말은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다'는 말이었고, 예수 그리스도께서도 오셔서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다'고 하셨다. 그래서 세례 요한은 '광야의 외치는 소리'라고도 불렸다. 주님은 말씀하시기..
교회 안에 가룟 유다와 같은 지도자는 없는가?
 가룟 유다는 주님의 12사도 중 한 사람이었다. 주변 사람들이 볼 때 그도 주님의 제자로 보였다. 그런데 주님은 그의 영혼까지 구원하시려고 부르신 것이 아니고 효과적인 부름보다는 일시적으로 쓰시려고 부르신 것이 아닌가 생각..
국상(國相) 직분을 더럽게 여긴 허유
 재상(宰相)이란 '왕을 도와 모든 관원을 지휘 감독하는 지위에 있던 2품 이상 벼슬의 총칭'을 말한다. 이 말의 유래는 이렇다. 요나라 임금이 허유(許由)에게 특사를 보내 국상 직을 맡아달라 부탁했을 때, 허유는 자신이 더러운 ..
미생(未生)
 미생이란 말은 바둑에서 두 집을 짓지 못하여 아직 완전히 살지 못한 상태를 말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미숙(未熟)하다는 말인데 이는 설익다, 서투르다, 설다, 어설프다 라는 뜻을 담고 있다. 반대말은 능란하다, 노련하다, 능하..
쓴소리가 필요한 현실 교회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상에 오신 목적을 '의인을 부르러 오시지 아니하고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고 하시면서 회개치 아니하면 이에 망한다고 외치셨다. 같은 맥락에서 세례 요한도 예수 그리스도보다 앞에 와서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
대한민국을 위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건국 이래로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죽음으로 나라를 지켜온 애국자가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세계 경제 10위권에 진입하여 선진국을 향하여 달음질하는 것도 사실이다. 선배들의 피흘림이 없었더라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주변 적에..
그대 목회에 성공했는가? (33)
최기채 목사 (광주동명교회 원로목사, 제78회 총회장)   목사 자신의 틀에 짜 놓은 예배를 진행했다   예배를 인도할 때마다 '성령께서는 예배의 순서지에 얽매일 수 없는 분이신데', '성령께서는 인간이 짜 놓은 ..
총회는 무엇을 홍보할 것인가?
    '홍보'란 사업이나 상품, 업적 따위를 널리 알리는 것이다. 또한 대중 매체를 통해 광고, 보도, 선전을 하여 널리 알리는 것을 홍보라고 한다. 주로, 상업적인 광고를 통해 상품을 선전하여 물건이 불티나게 팔리..
총회는 일련의 사건을 사과했는가?
  언론에서는 교단을 겨냥하여 비아냥거리기를, '노래방에서 가스총, 칼부림까지…'란다. 말로는 장자 교단이라면서 정말 민망스러워서 얼굴을 들 수 없는 정도이다. 이에 대하여 우리 교단은 한국교회 앞에 교단 차원에서 ..
헌법에 목사 안식년 제도 있는가?
성경에는 안식년에 대해 '일곱째 해마다 땅을 쉬게 하고 모든 빚을 탕감하라.' 하였고 '육 년 동안 그 밭에 파종하여 소출을 거둘 것이나 일곱째 해에는 그 땅이 쉬어 안식하게 할지니 여호와께 대한 안식이라.'고 하였다. 그런데 오늘날..
Page 2/10     ◁   [1] [2] [3] [4] [5] [6] [7] [8] [9] [10]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